오토모빌리티LA가 끝나면 올해 공

오토모빌리티LA가 끝나면 올해 공개되는 모든 신차가 11월 30일 – 12월 9일에 일반 공개 예정인 2018 LA오토쇼에서 전시된다.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신세계백화점이 선보인 속옷 브랜드 ‘언컷’이 모든 브래지어에 와이어를 없애는 등 편안함을 콘셉트로 내세우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은 란제리 중심 편집매장 ‘엘라코닉’이 자체 제작한 속옷 브랜드 언컷이 론칭 송고 노무현 정부를 거치는 동안 연대와 결별, 적대와 공생, 배신과 화해를 교차한 끝에 2007년 한 지붕 아래 모였다. 열린우리당이 해체되고 창당된 대통합민주신당에서 대통령 후보를 놓고 셋이 맞붙었다. 정동영이 후보가 됐지만, 본선에서 패했다. 대선 패배 후 당은 손학규를 당 대표로 추대했다. 이해찬은 곧장 탈당했다. 한나라당 출신 대표 체제는 가치와 정체성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였다. 정동영도 1년여 후 탈당했다. 동지였지만 모두 헤어졌다.(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12일(이하 현지시간) 공개된 아이폰 XS, XS맥스, XR 가격이 예상보다 높게 책정됐다는 지적에 대해 “우리는 모든 사람들에게 상품을 제공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고 애플 전문매체 맥루머스가 13일 전했다. 문제의 헌법재판관 후보자들은 법 위반 의혹에다 정치적 편향성, 코드 인사 논란까지 겹치면서 야당의 반대 기류가 강해 청문 보고서 채택 여부가 불투명하다고 한다. 사태가 이 지경에 이른 데는 후보자 본인 책임이 가장 크다. 수십 년간 판사나 변호사 등을 지낸 법률 전문가가 준법을 솔선수범하기는커녕 대놓고 위법행위를 한 것은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 부끄러운 과거가 있다면 후보자 추천을 사양하는 게 옳았다. 이들의 위법행위를 사전에 거르지 못하고 후보자로 추천한 대법원장이나 해당 정당의 책임 역시 크다. 강화된 고위공직자 인선 기준을 소홀히 한 점 역시 마찬가지다. 박근혜 정부 당시 이동흡 헌법재판소장 후보자가 위장전입과 경비 유용 의혹으로, 문재인 정부 들어서는 변호사 출신의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불법 주식 투자 의혹으로 각각 낙마했는데도 아무런 교훈을 얻지 못했다는 점도 유감이다. 송고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남북 정상은 19일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 필요한 실질적인 진전을 조속히 이뤄나가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백화원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치고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판문점선언을 철저히 이행해 남북관계를 새로운, 높은 단계로 진전시켜 나가기 위한 문제와 실천적 대책들을 허심탄회하고 심도있게 논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가 자신의 박사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법적 대응 방침을 밝히는 등 정면으로 반박했다. 스페인 총리실은 14일(현지시간) 산체스 총리의 경제학 박사 논문이 대학의 연구진실성검증단과 표절 관련 테스트를 모두 통과했다고 밝혔다고 EFE 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스페인의 우파 성향 일간지 ABC는 최근 산체스 총리가 2012년 써서 카미요 호세 셀라 대학에 제출한 경제학 박사 학위 논문의 일부 대목이 동료 경제학자들의 논문과 정부 발표문을 토씨 하나 틀리지 않고 그대로 옮겨놓았다면서 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산체스 총리는 정계를 잠시 떠나 있던 2012년 당시 대학에서 경제학을 가르치면서 ‘스페인 경제외교의 혁신’이라는 제목의 박사 논문을 썼다. The Expo featured joint booths of the Arkhangelsk, Astrakhan and Kaliningrad regions, Karelia and Tatarstan and the Azov and Black Sea fishery basin, as well as national booths of Norway, Iceland, Morocco and Argentina. Its 13,000 square meters hosted 180 companies, including 122 from Russia. Russian Fish, Russia’s first fish fast-food restaurant, operated in the expo area. 최씨와 같은 다낭성신장병으로 2017년 한해 병원을 찾은 환자는 4천400명에 달한다. 지난해에는 가수 서주경씨가 다낭성신장질환 투병 사실을 공개하면서 잠시 주목을 받기도 했지만, 많은 사람에게 여전히 생소한 질환이다. 다낭성신장병은 양쪽 신장에 액체로 채워진 낭종이 많아지고 커지면서 신장이 비대해지고 그 기능이 점점 떨어져 말기 신부전에 이르는 질환이다. 주로 성인기에 발병하며 1천명 중 1명꼴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체로 20세 이후 성인기에 발병하지만, 환자에 따라 발병 시기나 진행 속도에 차이가 크다. 또 증상만으로 질환을 알아채기 힘들어 신장기능이 급격하게 나빠진 후에야 뒤늦게 발견하는 경우가 많다. 이 질환의 대표적인 증상은 커진 낭종으로 인한 허리 및 옆구리 통증이다. 또 신장 합병증에 의한 고혈압이나 혈뇨도 증상으로 꼽힌다. 문제는 이런 증상들 대부분이 병이 상당히 진행된 이후에 나타나기 때문에 빠른 진단과 관리가 필요하다는 점이다. 하지만 병의 위험성이 잘 알려지지 않았고, 특별한 치료법이 없다 보니 가족력이 있는 환자들조차 방치하고 살다가 신기능이 급격히 떨어진 다음에야 발견하는 경우가 잦은 편이다. 다낭성신장병은 유전력이 부모 중 한 명인지, 부모 모두인지에 따라 병에 대한 정책적인 지원도 달라진다. 부모 양쪽에서 질환을 물려받으면 ‘열성 유전'(상염색체 열성 다낭성신장병, ARPKD)이라고 해서 환자가 치료비의 10%만 부담하는 희귀질환으로 분류된다. 열성 유전은 대개 소아에서 발병하며 증상이 치명적이다. 이와 달리 부모 중 한쪽에서만 물려받는 ‘우성 유전'(ADPKD)은 대개 성인기에 발병하는데 유병률은 1천명 중 1명꼴로 높은 편이다. 환자 부담이 큰 유전성난치질환으로 분류되며, 신장 또는 복부 초음파와 같은 영상검사나 유전자검사를 이용해 진단할 수 있다. 우성이든 열성이든 다낭성신장병으로 신기능이 떨어지면 결국 신부전으로 투석치료를 받는다. 환자 10명 중 7명은 말기신부전으로 악화해 신장투석이나 신장 이식이 필요하다. 현재 국내에서 이 병으로 투석치료를 받는 환자는 전체 신장투석 환자(6만~7만명)의 2%를 차지한다.

에비앙카지노 ▲ 카카오페이지는 21개 출판사와 함께 ‘제1회 카카오페이지 밀리언 소설 공모전’을 개최한다. 신인·기성작가 모두 응모할 수 있으며 분야는 판타지·현대판타지·무협과 로맨스·로맨스 판타지다. 총 지원금 및 상금은 6억2천만원이다. 11월 18일까지 작품을 접수해 내년 2월 중 최종 입상작을 발표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서울아리랑페스티벌조직위원회(위원장 윤영달)는 이시다 슈이치 일본 가시와시립고등학교 취주악부 음악총감독을 올해 제4회 서울아리랑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위원회는 “우리의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인 아리랑의 세계화와 창조적 가치 확산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슈이치 감독은 2001년 한국 방문길에 우연히 듣게 된 아리랑에 반해 한국을 오가며 아리랑을 직접 배워 자신이 이끄는 가시와시립고등학교 취주악부 단원들에게 가르쳤다. 이후 이 오케스트라는 아리랑에 장구, 태평소, 부채춤, 상모춤 등 다양한 국악 퍼포먼스를 가미한 새로운 연주를 선보이며 일본 전국취주악대회와 세계취주악대회 등에서 많은 상을 받았다. 시상은 오는 10월 12일 오후 7시 2018서울아리랑페스티벌 개막식에서 진행한다. 서울아리랑상은 아리랑의 문화사적 가치의 창조적 확산과 계승을 위해 2015년 ㈔서울아리랑페스티벌조직위원회가 제정한 것으로, 아리랑 발전 및 계승 등에 기여한 개인 또는 단체에 수여한다. 남북정상은 또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고 합의했다. 군사적 긴장완화 부분과 관련해서는 “남과 북은 비무장지대를 비롯한 대치지역에서의 군사적 적대관계 종식을 한반도 전 지역에서의 실질적인 전쟁위험 제거와 근본적인 적대관계 해소로 이어나가기로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구체적으로는 이번 평양정상회담을 계기로 체결한 ‘판문점선언 군사분야 이행합의서’를 평양공동선언의 부속합의서로 채택하고 이를 철저히 준수하는 한편, 성실히 이행하며 한반도를 항구적 평화지대로 만들기 위한 실천적 조치를 적극적으로 취하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일본 축구전문 매체인 풋볼채널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손흥민을 ‘세계 최고의 왼쪽 측면 공격수’ 송고(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에서 해적퇴치 임무 등을 수행한 해군 청해부대 26진 문무대왕함이 11일 오전 베트남 중부 다낭시 띠엔사항에 입항했다. 매티스 장관은 “그들이 돈을 보내고, 국민투표 운동에 광범위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는 것은 의문의 여지가 없다”며 “마케도니아인들이 스스로 마음을 정하도록 내버려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고 그동안 포용 성장이나 임금주도 성장을 시도한 나라는 적지 않다. IMF에 따르면 성장 수단으로 거시경제정책을 주로 썼던 아시아 국가 중 상당수가 포용성장 정책을 도입했다. 캄보디아(2009-2013)는 ‘성장, 고용, 평등 그리고 효율’, 필리핀(2011-2016)은 ‘포용 성장 추구’, 태국(2012-2016)은 ‘평등, 공정하고 행복한 사회’ 등의 정책을 시행했다. 인도네시아(2010-2014)는 포용적이고 공정한 개발전략을 도입했고, 말레이시아(2011-2015)는 40%의 저소득 가구 생활개선을 목표로 포용적 개발계획을 채택했다. 이런 정책들의 결과에 대한 평가는 아직 나오지 않은 듯하다.”개성공단 폐쇄 피해 1조5천억원 이상…정부지원 제대로 안됐다”통일부 “개성공단 폐쇄조치는 국가안보상 특단조치…기업에 충분히 지원했다”(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김은경 기자 = ‘남북 경제협력(경협)의 상징’인 개성공단이 문을 닫은 지 오는 10일로 1년이 되지만 공단 입주 기업들의 상처는 여전히 아물지 않은 상태다. 업체들은 1조5천억 원이 넘는 피해액 가운데 ‘공단 가동 중단’ 결정의 주체인 정부로부터 3분의 1도 채 보상받지 못했다면서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설비를 회수하지 못한 채 생산이 중단된 데 따른 막대한 금전 손실뿐 아니라 언제 다시 공장을 돌려 재기할 수 있을지 짐작조차 할 수 없는 ‘불확실성’과 장기 실업도 업주와 직원들에게는 큰 고통이다. 그러나 통일부는 개성공단 폐쇄조치는 국가안보를 위한 특단의 조치였다며 피해 기어들에게는 이미 충분히 지원했다고 반박했다.최다 5개 태풍 더 영향…”4분기 태풍이 훨씬 더 강력”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지난 15일 슈퍼태풍 ‘망쿳’이 휩쓸어 큰 피해를 본 필리핀에 올해 말까지 최다 5개에 달하는 태풍이 더 영향을 미칠 것으로 필리핀 기상청(PAGASA)은 내다봤다. PAGASA는 이같이 전망하면서 앞으로 남은 태풍이 대부분 4분기에 필리핀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했다고 일간 인콰이어러 등 현지 언론이 19일 전했다. SK텔레콤은 10월 초부터 열리는 ‘서울 세계 불꽃축제’ ‘진주 남강 유등축제’ 등 주요 지역 축제에도 대비해 인근 지역의 기지국 사전 용량을 증설했다. SK텔레콤은 축제 기간 초소형 기지국인 배낭형 LTE 장비 등을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KT[030200]는 전국 주요 고속도로와 터미널·역사·공항 등 700여곳을 집중 관리 대상으로 지정하고 감시에 돌입한다. 하루 평균 590여명을 투입해 해당 지역에 구축된 LTE 기지국 9천여식(개)과 3G 기지국 1쳔700여식을 24시간 관제하고 비상상황 발생에 대비한 긴급 복구 체계를 유지한다. 아울러 올레tv, 올레tv 모바일의 실시간 방송과 VOD(주문형비디오) 시청량이 증가할 것에 대비해 미디어 데이터 처리량을 늘리고, 부하분산 작업을 마쳤다. 에비앙카지노

https://ymb23.com/ (선양, 중국 2018년 8월 21일 AsiaNet=연합뉴스) 8월 18일, 제7회 Shenyang Faku AOPA(Aircraft Owners and Pilots Association of China) International Flight Convention이 선양 시 정부의 주최로 Shenyang General Aviation Industrial Base와 Senyang Caihu Holiday Resort에서 개최됐다. 이번 대회에서 다양한 공연을 선보이기 위해 우수한 항공운항팀과 항공 협회가 초청을 받았다. 동력형 패러슈트, 견인형 패러슈트, 고정익 비행체, 헬리콥터 등을 포함해 약 100대의 항공기가 관중에게 멋진 공연을 선보였으며, 국내외 총 10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모여서 이를 관람했다. ◇ 완벽한 치안 과도하리만큼 각별한 치안 덕분에 다니는 것이 안심된다. 경비 병력이 몇십m 지날 때마다 한 명씩 서 있는 듯하다. 호텔을 들어갈 때마다 폭발물 검사를 할 정도다.응급실 525개 24시간 진료…포털서 ‘명절병원’ 검색 가능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추석 연휴에도 전국 응급실 525곳은 평소와 마찬가지로 24시간 진료한다. 추석인 24일에도 공공의료기관 427곳, 병·의원 820곳, 약국 1천849곳은 문을 연다. 보건복지부는 추석 연휴에 의료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 기간 이용할 수 있는 병·의원과 약국 정보를 전화, 인터넷, 스마트폰 앱을 통해 제공한다고 19일 밝혔다. IT/과학 본문배너 연휴에 문을 여는 병·의원이나 약국 정보는 129(보건복지콜센터), 119(구급상황관리센터), 120(시도 콜센터)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응급의료포털(www.e-gen.or.kr), 복지부 홈페이지(www.mohw.go.kr), 응급의료정보제공 앱(App) 등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와 다음 등 주요 포털에서 ‘명절병원’을 검색하면 ‘응급의료포털 E-Gen’이 검색 페이지 상단에 노출돼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응급의료정보제공 앱은 사용자 위치를 기반으로 주변에 문을 연 의료기관을 지도로 보여주고, 진료시간과 진료과목 조회도 가능하다. 야간진료기관 정보, 자동심장충격기(AED) 위치 정보, 응급처치요령 등도 담고 있다. 보건복지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추석 연휴기간 응급의료상황실을 운영하고 병·의원과 약국의 운영상황을 점검한다. 재난·응급의료상황실(국립중앙의료원)은 24시간 가동된다. 전국 40개소 권역응급의료센터의 재난의료지원팀(DMAT)은 출동 대기 상태로 평소와 다름없이 재난 발생에 대비한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의료공백 없는 안전한 추석 연휴를 위해 연휴 응급진료체계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표] 추석 연휴에 문을 여는 병·의원 및 약국 수ICT기업 진입 예외적 허용…대주주 신용공여·지분취득 금지카카오·네이버·넥슨·넷마블 수혜 대상…한도초과 심사 관문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구정모 차지연 기자 = 인터넷전문은행에 한해 산업자본의 은행 지분보유 한도가 34%로 확대된다. 재벌기업의 인터넷은행업 진입은 원천 배제하되 정보통신기술(ICT) 주력 기업에는 예외적으로 진입을 허용한다. 산업자본의 사금고화를 막고자 중소기업외 기업 대출은 원천 금지된다. 대주주 대출과 대주주 지분 취득 역시 허용되지 않는다. 19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이 통과됐다. 전반적으로는 8월 국회 논의 당시 출발점인 정부·여당안과 유사하지만 재벌을 배제하는 문제를 시행령에 위임한 부분에 차이가 있다. 인터넷은행에는 산업자본의 지분보유한도가 34%로 격상된다. 현행 은행법상 규제 한도는 4%(의결권 없이 10%)다. 당초 25%, 34%, 50% 등 3가지 안이 논의됐으나 최초단계부터 가장 유력했던 34%로 의견이 모였다. 여야 간 핵심 쟁점이던 재벌 배제 문제는 법이 아닌 시행령으로 규정하되, 법상에는 경제력 집중에 따른 영향과 정보통신업 영위 회사의 자산 비중을 고려해 산업자본을 승인한다는 조항만 뒀다. 정무위는 대신 금융위가 시행령을 정할 때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은 원칙적으로 제외하고, 기업집단내 정보통신업 자산 비중이 높은 회사는 예외적으로 허용하도록 해달라고 부대 의견을 명시했다. 이는 자산 10조원이 넘는 공정거래법상 상호출자제한대상 기업 집단을 우선 배제한다는 의미다. 즉 대기업의 인터넷전문은행 참여를 막는다는 것이다. 다만 여기에 ICT 자산 비중이 높은 기업은 인터넷전문은행업 발전 기대를 감안해 허용한다는 단서가 달렸다. ICT 자산 비중이 높은 기업이란 기업집단 내 ICT기업 자산 합계액이 기업집단 내 비금융사 자산합계액의 절반 이상이 되는 기업을 의미한다. 사상자는 없어…비행기, 트리폴리서 200㎞ 떨어진 미스라타로 우회(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무장단체들의 충돌로 치안이 불안한 리비아의 수도 트리폴리에서 국제공항이 로켓탄 공격을 받았다. 12일(현지시간) 리비아 매체 ‘리비아옵서버’와 AFP통신 등에 따르면 트리폴리의 미티가국제공항 관계자가 지난밤 공항 주변에 로켓탄이 여러 발 떨어졌고 사상자는 없는 것으로 보고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미티가국제공항에 착륙하려던 비행기는 트리폴리에서 동쪽으로 약 200㎞ 떨어진 미스라타공항으로 우회 비행을 했다. 미티가국제공항 관계자는 활주로에 있는 비행기들을 미스라타공항으로 옮길 준비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미티가국제공항은 지난달 말에도 인근 지역에 로켓탄이 떨어지면서 1주일 동안 항공기 운항이 중단된 바 있다. https://ymb23.com/

더킹카지노 살비니·디 마이오 부총리, 모스코비치 집행위원에 ‘분통'(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유럽연합(EU) 집행위원이 최근 유럽에 불고 있는 포퓰리즘(대중 영합주의) 바람을 경계하며 언급한 ‘리틀 무솔리니’ 발언에 이탈리아 포퓰리즘 정부의 실세인 두 부총리가 단단히 뿔이 났다. 프랑스 출신의 피에르 모스코비치 EU 경제담당 집행위원은 13일(현지시간) 파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포퓰리스트들이 발호하는 요즘 유럽의 분위기는 1930년대와 매우 유사하다”며 “군화 발자국 소리나 히틀러는 없지만, 아마도 ‘작은 무솔리니들’은 존재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좁은 골목길을 채우고 있는 것은 어지러운 전깃줄과 전봇대였다. 승용차도 채 들어가지 못할 정도로 좁은 골목길을 거닐다 보니 마치 조세희의 소설 주인공이 된 듯한 느낌이다. ‘이 동네는 조금도 변하지 않았구나!’ 그립던 옛 추억을 되살리듯 천천히 시내를 거슬러 올라갔다. 이곳은 종로구 창신동. 옛 봉제공장들이 즐비하던 곳이다. 옛날 우리네가 살아왔던 모습이 마치 오래된 영화에서 튀어나온 듯 눈앞에서 살아 움직이고 있다. 이곳은 1970년대 자리 잡은 봉제공장들이 아직 남아서 명맥을 잇고 있는 곳이다. 일반 다가구 건물들도 모조리 미싱 공장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덕분에 건축학 개론 등 수많은 영화와 드라마의 배경이 되기도 했다. 그러던 창신동에 도시재생의 작은 바람이 불고 있다. 도시재생이란 산업구조의 변화에 따른 인구 감소 등으로 쇠퇴하는 도시를 창의적인 행정을 통해 경제적, 사회적, 물리적 환경으로 활성화하는 것을 말한다. 기존 건축물을 철거하는 재개발 등의 방식보다는 도시의 기존 틀을 유지하면서 주거 환경을 개선하고 도시 활력을 높이는 방식이다. 이런 배경을 가진 창신동에서 토요일인 2일 창신동의 문화예술프로그램 ‘창創신新 문화밥상’이 열렸다. 창創신新 문화밥상은 문화를 통해 창신동을 새롭게 창조한다는 의미에서 시작된 프로그램이다.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사육시설 관리소홀로 퓨마가 탈출한 대전오월드에 대해 행정처분이 내려진다. 금강유역환경청은 19일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야생생물법) 위반으로 대전오월드에 ‘경고’ 처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퓨마는 이 법이 보호하는 국제적 멸종 위기종이다. 야생생물법에 따르면 사육시설 등록자는 사육 과정에서 동물의 탈출·폐사에 따른 안전사고나 생태계 교란이 없도록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 사육시설 등록자가 야생생물법을 위반할 경우 환경부 장관은 시설 등록을 취소할 수 있고 위반 정도에 따라 경고, 폐쇄 1개월, 폐쇄 3개월, 폐쇄 6개월 등의 행정처분이 내려진다. 전날 사육장 청소를 한 뒤 문을 제대로 잠그지 않아 퓨마가 탈출하는 데 빌미를 제공한 오월드는 명백히 이 법을 위반한 것이다. 오월드 관계자가 뒤늦게 상황을 파악하고 119에 신고했지만, 생포에 실패하면서 퓨마는 신고 4시간 30분만인 오후 9시 44분께 오월드 내 야산에서 사살됐다.(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LG전자[066570]는 서비스센터를 방문하기 어려운 장애인 고객을 대상으로 17일 ‘찾아가는 휴대폰 서비스’를 시작했다. 단발성 이벤트가 아닌 정식 서비스로 스마트폰 방문 서비스를 진행하는 것은 국내에서 이번이 처음이라고 LG전자는 설명했다. 이용을 원하는 고객은 LG전자 콜센터(☎ 1544-7777)에 서비스를 신청하고 방문 날짜와 시간을 정하면 된다. 보증기간 내 제품 하자의 경우 서비스 요금, 출장비가 무료다. 당일 내 수리가 어려우면 수리 기간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폰도 무료 대여된다. LG전자는 이번 서비스를 위해 4월부터 5개월간 시범서비스를 진행했다. LG전자는 지역별 사회복지단체와 연계해 도움이 필요한 고객에게 서비스를 알릴 계획이다. LG전자 CS경영센터장 유규문 상무는 “LG[003550]의 고객 서비스 정신을 바탕으로 단 한 분의 고객이라도 필요한 서비스를 제대로 받을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SHENYANG, China, Aug. 31, 2018 AsiaNet=연합뉴스) Nearly a thousand entrepreneurs gathered in Shenyang at the end of August for the “Top 500 Summit for China’s Private Enterprises”. According to Liaoning Provincial Party Committee, Huawei, Suning, Evergrande, MI, FOSUN and other Chinese well-known private enterprises actively participated in the summit. This summit also attracted great attention and interest from Boeing, Oracle, Visa in the United States, ING Bank from the Netherlands, State Bank of India and other international enterprises. As China’s old industrial base, Liaoning has again attracted the attention of investors at home and abroad. 룰렛

룰렛 광주 고려인마을 형성…동포·시민단체·지자체 함께 정착 지원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국내에 거주하는 우즈베키스탄 노동자들을 지원하는 우즈베키스탄 고용노동부 한국주재사무소가 12일 광주에 문을 열었다. 우즈베크 정부가 수도권이 아닌 광주에 사무소를 연 배경에는 광주 고려인마을이 큰 역할을 했다. 광주 외국인 근로자 문화센터를 운영하던 이천영 새날 학교 교장과 고려인 3세인 신조야 고려인마을협동조합 대표 등을 주축으로 2005년 광산구 월곡동 일대에 고려인공동체가 설립됐고 이후 많은 고려인 동포들이 이곳에 정착했다. 김서진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 상무는 “판문점 선언에서 빠진 ‘개성공단’ 자체가 이번 선언문에 들어갔다는 점에서 기대감이 크다”며 “직접 언급이 됐다는 것은 두 정상이 관련 사안에 대해 합의를 봤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은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 방문이 이뤄지면 개성공단 재개 문제도 곧 매듭이 지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은 방북 전에 “평양에서 현장을 보면서 기회가 되면 개성공단 기업들의 현 상황과 바람, 준비계획 등을 전달하겠다”며 “개성공단 연내 정상화에 대한 기대를 품은 채로 차근차근 재가동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다.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은 연내 방북해 시설을 점검하고서 바로 공단 재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입주 기업 관계자는 “공단 내 시설물 상태를 점검하고 가능하다면 연내 공단 재가동 목표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공단 입주 기업들은 다만 여전히 불확실성도 있는 만큼 추이를 신중하게 지켜보기로 했다. 공단 관계자는 “남북 경제 교류는 국제사회 북한 제재가 완전히 풀려야 가능하므로 추이를 보면서 차분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1천만명 영향권”…항공기·선박 운항 중단 등 피해 시작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슈퍼 태풍 ‘망쿳’이 필리핀 수도 마닐라가 있는 북부 루손 섬을 향해 점차 다가오자 필리핀 당국은 주민 82만여 명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필리핀 기상청(PAGASA)은 시속 255㎞의 돌풍을 동반한 망쿳이 15일 오전 루손 섬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하고 북동부 38개 주에 경계경보 1∼3단계를 발령했다. 14일 오후부터 곳에 따라 비바람이 몰아치기 시작하면서 경계경보는 시간이 갈수록 단계가 높아지고 있다.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항공과 세부항공 등은 오는 16일까지 예정했던 30여 편의 항공기 운항을 취소했다. 또 높은 파고가 일면서 선박 운항이 사실상 전면 중단돼 4천600명 이상이 항구에 발이 묶였다. PAGASA는 2013년 7천300여 명의 희생자를 낸 태풍 ‘하이얀’ 때보다 1m 높은 6m의 폭풍해일이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대구 동부경찰서는 마트에서 장을 보던 여성 치마 속을 휴대전화로 촬영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로 송고이해찬 “다시 집권해 오늘 같은 좋은 기회 와”…남북 국회회담 개최 제안 김영남 “졸장부 말고 대장부가 돼 통일 위업 이루자”이해찬, 면담취소 해명도…”사정 설명하니 김정은 위원장이 즉석 지시”이정미, 노회찬 저서 ‘힘내라 진달래’ 선물 아르헨티나는 대외 부채 지불 능력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가 커지고 자국 통화가치가 급락하자 지난 송고(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양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한국 측으로부터 설명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그는 정례 브리핑에서 “이번 남북 간의 대화에 대해서 한국 측으로부터 확실하게 설명을 듣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계속해서 (북한의 비핵화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등) 여러 현안 해결을 위한 구체적 행동을 북한으로부터 끌어내기 위해 미국, 한국을 비롯한 관계국과 긴밀히 연대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가 장관은 “한일 정부 간에 여러 루트(경로)를 통해 의사소통 및 정책조율을 하고 있다”며 “회담 결과에 대해서도 적절하게 정보를 공유하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취재보조 :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비핵화 진전’ 목표 공감대…종전선언 발판 될지 주목합의시 공동기자회견, 논의 길어지면 오후에도 회담 이어져오찬은 옥류관, 만찬은 평양시민 애용하는 시내 식당서 추진 (서울=연합뉴스)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의 옛 연인인 래퍼 맥 밀러(26)가 숨졌습니다. 밀러는 7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자택에서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는데요.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보시죠. By focusing on what is broken, Mars is exploring how companies can work with governments, NGOs and other stakeholders to create solutions. The company is starting the change in its own supply chains by: 룰렛

슬롯 머신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에서 계속되는 산불로 연무가 주내 전역에 번져 대기 혼탁도가 역대 최악 상태라고 현지 언론이 20일(현지시간) 전했다. 주 보건 당국은 이날 오전 현재 광역 밴쿠버 지역의 대기 혼탁도가 1~10척도 기준으로 10+로 측정됐다며 주의보를 발령하고 주민들에 외출 자제 등 강력한 주의를 당부했다. 주내 산불은 600여 곳에서 기승을 부리면서 광범위한 연무가 발생하고 있으며 대기 순환에 따라 인구 밀집 지역인 남부로 집중하고 있다고 당국은 설명했다. 주 정부는 지난 15일을 기해 산불 비상사태를 선포한 상태다. 보건 당국 관계자는 연무가 인체 호흡기와 심장 등에 영향을 미치는 미세 물질을 다량 내포하고 있어 지병을 가진 노약자와 어린이들이 특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BC주 질병관리센터에 따르면 대기 질이 극도로 악화하면서 광역 밴쿠버 일대 호흡기 환자의 일일 내원 비율이 평소보다 120% 증가했고 특히 천식 환자 내원이 80%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보건 당국 관계자는 연무에 포함된 미세 물질이 폐와 심장 등 인체 기관에 깊숙이 침투할 수 있다면서 마스크를 착용해도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완전히 방지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또 산불이 집중된 북부 및 중부 내륙, 주도가 위치한 밴쿠버 섬을 왕래하는 항공편이 시계 불량으로 잇달아 결항하거나 지연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주말 사이 중북부 지역 켈로나 국제공항의 경우 30편의 항공기 운항을 취소, 1만여 명의 여행객이 불편을 겪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BC주는 지난해 여름 산불이 역대 최악으로 기록됐으나 올해 이 기록이 경신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당국이 내린 대기 혼탁 주의보가 일주일 째 계속되는 가운데 밴쿠버 지역에서는 축구 클럽이나 하계 캠프 활동 등 외부 행사들이 속속 취소되고 있다. 기상 당국은 당분간 비가 내리거나 풍향이 변하는 등 기후 조건이 개선될 조짐이 없다면서 “모든 주민이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거듭 주의를 당부했다. 고무신에서 시작한 국내 신발산업은 침체기를 이겨내고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고 있다. 트렉스타, RYN 코리아, 비트로, 이너스 코리아 등이 세계 시장에 진출해있다. 한국무역협회 등의 자료를 보면 2016년 기준으로 국내 신발 제조업체는 493개사로 종사자는 1만1천538명이다. 수출 규모는 4억8천500만 달러다. 부산에만 국내의 절반가량인 230개 업체가 있고, 종사자는 5천864명이다. 국내의 신발 수출실적은 2009년 이후 글로벌 경제 위기 속에도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다가 최근에는 유럽발 세계 경기침체 등의 영향으로 수출이 급감했다. 이런 상황에서도 부산의 신발 수출은 2015년 이후 꾸준한 상승세다. 2017년 수출액은 2억1천6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4.3% 증가했다. 부산시와 관련 기관은 신발 공정 자동화와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등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부산시와 부산경제진흥원 신발산업진흥센터는 ‘부산브랜드 신발 육성사업’의 하나로 해마다 부산지역 신발업체 5개사를 선정해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젊은 아이디어로 창업한 스타트업 4개사를 추가해 지역 신발업체 9개사를 선정하고 기술개발 및 사업화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차세대 신발산업을 이끌 대학생들의 활약도 눈에 띈다. 2017년에는 ‘제비'(swallow)를 모티브로 동의대 산업디자인학과 김원우 씨가 디자인하고 지역업체인 지패션코리아가 제품으로 만든 ‘스왈로우’ 2천400켤레가 출시 한 달 만에 완판되기도 했다. 부산경제진흥원이 ‘신발디자이너 양성사업’ 프로젝트로 추진한 결과였다. 같은 해 6월 신라대 김현지 씨가 중국 광저우에서 열린 ‘2017 국제신발디자인경진대회(IFDC)’에 출품한 아동화 디자인이 동상을 받았다.”공동선언 이행하면 이산상봉·협력사업도 해결”(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북한은 송고 하지만 미국을 비롯해 전 세계 6개국이 동참한 국제 공조 수사 과정에서 드러난 나집 전 총리의 해외 비자금 가운데 일부가 처음으로 반환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비자금 수사에 적극적으로 동참한 싱가포르는 지난 2016년 2억4천만 싱가포르 달러(약 1천965억 원) 규모의 자국 내 1MDB 자산을 동결했다. 또 지난 5월 말레이시아 측과 1MDB 자산 반환에 협조하기로 합의한 바 있어, 향후 동결된 1MDB 자산의 반환 작업이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나집 전 총리와 1MDB가 주요 자금세탁처로 활용했던 싱가포르에는 1MDB에서 빼돌린 비자금으로 구매한 3천500만 달러(약 395억 원) 상당의 봄바디어 글로벌 5000 제트기도 있다. 이 비행기는 나집 전 총리의 비자금 관리자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금융업자 조 로우 소유다. ‘적폐청산’의 기치를 내걸고 나집 전 총리의 해외 은닉자산 환수 작업을 벌여온 마하티르 모하맛 총리의 말레이시아 신정부는 지난달 인도네시아에 압류됐던 2억5천만 달러(약 2천800억 원) 상당의 호화요트도 돌려받았다. 슬롯 머신

https://tvn31.com/ Qi Xiangdong에 따르면, 모든 국가가 공통된 사이버 운명 집단에 속한다고 한다. 그는 “새로운 도전에 맞서기 위한 새로운 해결책 중 하나는 국가와 국제 네트워크 빅 데이터를 통합하고, 더욱 스마트하고 전체론적인 차원에서 보안 상황을 모니터하고 대응하며, 여기에 ‘보안 두뇌’를 부여하는 것이다. 전 세계적으로 다차원적인 협력은 인터넷 보안 발전의 불가피한 경향이 됐다”고 말했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안정적으로 성장하던 인도 경제가 루피화 환율 가치 하락이라는 암초를 만나 크게 흔들리고 있다. 신흥국 금융 불안과 원유가격 상승으로 달러당 루피화 환율이 연일 급등(가치 하락)하면서 활황세를 보이던 증시 등으로 불안감이 급속하게 확산하는 분위기다. 송고美매체 “스위즈 비츠 등 다른 유명인 다수도 선물 받아”WSJ 기자들 “2012년 생일잔치땐 브리트니, 싸이도 축하공연” Over 10,000 organisations trust and accept IELTS as a secure, valid and reliable indicator of true to life ability to communicate in English for education, immigration and professional accreditation purposes. 울산시 북구는 각 마을에 돌미역을 포장하는 박스를 지원한다. 북구 인증 마크가 찍힌 동일한 도안의 박스에 포장하면 돌미역의 이미지 제고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또 ‘해녀의 집’을 만들어 해녀들이 잠수복을 갈아입거나 쉴 수 있게 지원한다. 이처럼 높은 명성을 얻고 있는 울산 돌미역이지만 미래가 마냥 낙관적이지만은 않다. 미역을 따는 해녀들의 노령화로 물질 횟수가 점점 줄어들지만 일을 이어받을 해녀가 드문 탓이다. 마을 경제에서 미역이 차지하는 비중도 예전보다는 점차 작아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울산 북구 관계자는 “현재까진 돌미역 생산량이 줄어들거나 하는 큰 변화는 없는 상태”라면서도 “장기적인 관점에서 해녀의 명맥이 끊어졌을 때를 대비한 고민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송고 송고(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대구지방환경청은 19일 운문호에 내렸던 조류경보 ‘관심’ 단계를 해제했다. 지난 10일과 17일 운문호에서 유해 남조류 세포 수를 측정한 결과 2차례 연속 관심 단계 기준(1천cells/㎖ 이상∼1만cells/㎖ 미만)보다 적게 검출됐기 때문이다. 운문호에는 지난달 8일부터 42일 동안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됐다.사회 본문배너 이로써 경북에서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된 지점은 영천호, 안계호만이 남았다. (방사르[인도네시아]=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영화같고 현실감이 없었다. 실제로 당하니까 몸을 피해야 한다는 생각밖에 안 들었다.” 규모 7.0의 강진이 덮친 인도네시아의 휴양지 롬복 연안의 작은 섬에 고립됐던 외국인 관광객들은 지진 발생 당시 상황이 아비규환을 방불케 했다고 7일 전했다. 전날 길리 트라왕안 섬을 빠져나와 롬복의 중심도시 마타람에 도착한 한국인 관광객 최우영(41·여)씨는 “동네 사람과 여행객들이 다친 줄조차 모르고 이리저리 뛰었다”며 당시 상황을 되새겼다. 그는 “우리가 있던 장소는 골목길이었고 벽이 잇따라 무너지자 서로 빠져나가려고 밀치다 보니 혼란이 더욱 심했다”고 말했다 최씨와 함께 롬복에 도착했다는 정미라(39·여)씨는 “흔들림이 일어 호텔 바깥으로 뛰쳐나오니 전기가 끊겼다. 바로 앞 담벼락은 물론 곳곳에서 건물이 부서져 먼지로 눈앞이 뿌옇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발목을 심하게 삐는 바람에 최씨에게 업힌 채 섬내 고지대로 대피해 그대로 밤을 새웠다고 털어놨다. 문 대통령은 지난 4·27 판문점선언 이후 일련의 변화에 대해 “너무나 꿈같은 일이지만 우리 눈앞에서 분명히 이행되는 일들”이라면서 “우리가 만든 이 길을 완전한 비핵화를 완성해가며 내실 있게 실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교류 협력 증진을 위해 올해 안에 동·서해선 철도와 도로의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갖고, 환경이 조성대는 대로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사업의 정상화도 이뤄질 것”이라며 “보건의료 분야 협력은 즉시 추진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금강산 이산가족 상설면회소 복구와 서신 왕래, 화상상봉은 우선 실현하고, 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북 공동개최 유치에도 협력하며, 3·1운동 100주년 공동행사를 위한 구체적인 준비도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주택구입태도지수는 서울 동북권(성동, 광진, 동대문, 중랑, 성북, 강북, 도봉, 노원구)을 제외한 모든 권역에서 상승했다. 종로·용산·중구 등 도심권( 송고2개 분기 연속 상승…30대 이하 주택구입 의사 큰 폭 상승 송고(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내년 제91회 아카데미영화상 외국어영화 부문에 출품할 한국영화로 선정된 ‘버닝’을 연출한 이창동 감독이 다음 달 아카데미가 열리는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현지 영화학도들을 대상으로 한국영화 특강을 진행한다. LA한국문화원(원장 김낙중)은 2018년 가을학기에 미 주요 대학 영화학과 학생들에게 한국영화를 소개하는 ‘코리언 시네마 투어링 프로그램’을 마련한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김종관 감독(9월), 이창동 감독(10월), 명필름 심재명 대표(11월)가 초청돼 AFI, 채프먼, UCLA(LA 캘리포니아대학), USC(서던캘리포니아대학), UCI(어바인 캘리포니아대학) 영화학과 등을 찾아가며 교수와 학생들을 대상으로 수업한다. 이 프로그램은 2015년부터 진행해온 한국영화 홍보사업이다. 그동안 류승완, 정주리, 박찬욱, 김지운, 윤가은, 최동훈, 황동혁 감독 등이 초청돼 미국의 미래 영화학도들에게 한국영화를 소개했다. 특히 다음 달에는 아카데미에 출품하는 ‘버닝’을 현지 영화학도들에게 소개하는 장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LA한국문화원 김낙중 원장은 “미국 내 최고의 영화학교에서 한국영화를 상영하며 미래 영화학도들에게 한국영화를 소개하고 친밀도를 넓히는 일은 매우 중요한 사업”이라며 “특히 ‘버닝’을 홍보함으로써 효과가 배가될 것”이라고 말했다. ‘버닝’은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소설 ‘헛간을 태우다’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미스터리한 면모를 지닌 세 남녀의 이야기를 그렸다. 올해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도 초청돼 호평을 받았다. 한국영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채프먼 대학교 영화·미디어아트 학과는 2015년부터 ‘한국영화의 오늘’이란 주제로 정규과목을 편성했다. https://tvn31.com/

룰렛 아무튼 몇 천 원의 교통비를 지불하고 무의도 선착장에 내려 30여 분 고불고불 시골 길을 걷다 보니 믿기지 않는 장면이 다가왔다. 언덕 위 남쪽으로 난 작은 시멘트길 아래로 펼쳐진 끝 모를 개펄. 그야말로 아무도 없는 길을 따라 내려갔다. 내리막길이라 쾌감은 더했다. 등에 진 백팩의 무게도 덜했다. 그때까지만 해도 좋았다. 우리만 있을 것으로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해안에 도착하고 나니 뭔가 잘못되어가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텐트 하나가 덩그러니 있었기 때문이다. “허허 이것 참 이런 곳에 누군가 있을 줄이야.” 게다가 눈을 의심케 하는 장면 하나. 허연 팔다리를 드러낸 반소매 반바지 차림의 그는 외국인이었다. ‘이런 알려지지 않은 비박 지에 어떻게 외국인이?’ 보아하니 모닥불을 피려고 나뭇가지를 모으는 모양이었다. ◇ 눈 관리 기본은 ‘청결한 손’…인공눈물도 재활용 금물 눈 관리의 가장 기본은 손을 항상 청결하게 하는 것이다. 지저분한 손으로 눈을 비비거나 만지는 일을 피해야 한다. 간혹 사용하고 남은 일회용 인공눈물을 눈꺼풀 세척용으로 재활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오히려 눈에 세균을 묻히는 격이 될 수 있으므로 쓰고 남은 인공눈물은 아까워하지 말고 버리는 것이 좋다. 가정에서 간단한 눈꺼풀 세척을 통해 눈물층을 안정화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눈꺼풀이라 하면 눈두덩이를 덮고 있는 피부 부분을 생각하는 경우가 많지만, 세척이 필요한 눈꺼풀 부위는 우리 눈의 기름샘 배출구가 위치한 아래, 위 눈꺼풀의 속눈썹 안쪽 부위를 말한다. 눈꺼풀 세척을 하기 전에는 먼저 따뜻한 수건으로 눈에 온찜질을 하는 것이 좋다. 이렇게 하면 눈꺼풀 기름샘에 묻어있는 노폐물이나 기름샘을 막고 있던 분비물이 잘 녹아 나온다. 그다음 눈 주변에 살며시 압력을 가해 문지르며 마사지를 해주면 기름 분비가 좋아져 안구건조증에 많은 도움이 된다. 그 후 찜질과 마사지로 녹아 나온 노폐물을 깨끗하게 닦아주면 좋다. 노폐물을 깨끗하게 닦지 않으면 배출된 노폐물이 다시 굳어버릴 수 있기 때문이다. 눈꺼풀 세척 때는 눈꺼풀 전용 세척 제품을 면봉이나 거즈에 묻혀 속눈썹 사이사이 기름샘 배출구 부위를 닦아주거나 흐르는 따뜻한 물에 눈을 살살 비비며 씻어주면 되는데 이때 각막이 긁히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세척제로는 독성이 약한 베이비샴푸를 물과 송고연합뉴스·KBS 여론조사…’중단 찬성’ 2030세대가 40대보다 높아TK 73.2% 중단 지지, 호남 58.8% 반대…서울은 찬반 엇비슷(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실험 발사에 맞선 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전면중단 조치에 대해 찬성하는 국민이 반대하는 국민보다 13% 포인트 이상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와 KBS가 여론조사기관인 코리아리서치에 의뢰, 실시해 14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54.4%가 ‘개성공단 중단 조치는 잘한 일’이라고 답했다. 이는 ‘현재처럼 개성공단을 가동해야 한다’는 답변(41.2%)보다 13.2% 포인트 높은 수치다. 나머지 4.4%는 ‘모름·무응답’으로 분류됐다.정치 본문배너 연령대별로는 ‘개성공단 중단조치는 잘한 일’이라는 응답이 4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반대 의견보다 다소 많았다. 60대 이상이 69.9%로 가장 높았고, 50대는 55.7%로 뒤를 이었다. 특히 20대 이하와 30대도 각각 51.9%, 52.3%를 기록, 40대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40대의 경우 전 연령대 가운데 유일하게 개성공단 가동 중단 반대가 찬성 의견보다 많았다. 40대의 55.6%는 ‘현재처럼 개성공단을 가동해야 한다’고 밝혔고, 40.1%는 개성공단 가동 중단에 ‘잘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의 경우 73.2%가 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 조치를 지지한 반면 광주·전라 지역은 58.8%가 ‘현재처럼 개성공단을 가동해야 한다’고 밝혀 대비를 이뤘다. 서울의 경우 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 조치에 대한 찬반 의견이 각각 48.5%, 47.1%로 엇비슷하게 나타났다. 나머지 인천·경기(‘잘한 일’ 58.4%, ‘현재처럼 가동’ 37.5%), 대전·충청(50.7%, 45.8%), 부산·울산·경남(56.6%, 37.0%), 강원·제주(51.7%, 41.0%) 지역에선 ‘중단 조치는 잘한 일’이라는 응답이 ‘현재처럼 가동해야 한다’는 의견보다 높았다. 이밖에 업종별로는 ‘농·임·어·축산업’은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에 찬성(72.7%)했으나 ‘화이트칼라’의 경우 52.4%가 ‘개성공단을 현재처럼 가동해야 한다’고 밝혔다. 지지 정당별로는 새누리당 지지층에서는 77.9%가 정부의 조치에 찬성한 반면 야권 지지층의 경우 58.6%가 개성공단을 계속 가동해야 한다고 답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10일 북한의 4차 핵실험 및 장거리 미사일 발사 도발에 대응해 개성공단의 가동을 전면중단키로 결정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11∼12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천13명으로 대상으로 실시했다. 신뢰수준은 95%, 오차범위는 ±3.1% 포인트, 응답률은 10.1%다. 카지노사이트

우리카지노 고대 로마인들이 쓰던 언어인 라틴어를 연마함으로써 서양 문명의 근간이 된 고전을 깊이 이해하고, 이를 통해 인간 본연의 고귀하고, 아름다운 정신을 회복하자는 취지로 설립된 라틴어 연구소 겸 학교인 ‘아카데미아 비바리움 노붐'(Academia Vivarium Novum·이하 비바리움 노붐)이 2년 전 이곳으로 터전을 옮기면서다. 비바리움 노붐은 1980년 이탈리아 남부 나폴리 인근에서 태동한 뒤 2000년 남부 이르피니아에서 현재와 같은 형태의 라틴어 교육원의 문을 열어 전 세계 인문학도들에게 살아있는 라틴어를 전파하는 산실 역할을 하고 있다. ‘물고기를 키우는 곳’이라는 뜻을 지닌 비바리움은 544년 이탈리아 수도사 카시오도가 고전 연구를 목적으로 칼라브리아 주의 한 수도원 내에 설립한 고전문화연구소의 이름에서 따온 것이다. 아카데미아와 노붐은 라틴어로 각각 ‘학교’와 ‘새롭다’는 의미를 지닌다. ‘북한 권력 심장부’ 노동당 본청, 들어가봤습니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송고 송고고마쓰·미쓰비시 등 중국 생산품 일부 국내와 제3국으로 옮겨美·中 양국에 공장 둔 자동차 업계는 이전 검토 안해(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갈수록 격화하자 일본 업계 일부에서 중국 현지 생산을 일본 국내생산으로 전환하는 움직임이 나오기 시작했다. 중국 현지에 생산공장을 두고 있는 일본 대형 제조업체들은 아직 미·중 양국이 발표한 관세부과 대상 품목에 자사 제품이 포함되는지를 자세히 조사하는 단계지만 건설기계와 전자·전기 메이커 중에서는 중국 생산품의 일부를 국내나 제3국으로 이미 옮긴 곳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돌연 은퇴 계획을 발표한 아무로 나미에는 작년 11월 내놓은 베스트 앨범 ‘파이널리(Finally)’는 230만장이 팔리며 밀리언셀러가 됐다. NHK 등 일본 방송과 주요 중앙 일간지 등 일본 언론들은 공연장의 모습을 상세히 소개하며 큰 관심을 보였다. 교도통신은 공연의 시작과 끝을 이례적으로 속보로 타진했으며, 산케이신문은 아무로 나미에의 활동 내용과 헤이세이 시대의 주요 사건·사고를 그래픽으로 대비해 보여주며 그가 헤이세이 시대의 상징임을 부각했다. 도쿄신문은 “헤이세이의 가희(歌姬)가 떠났다”며 은퇴 소식을 전하며 “전국에서 모인 팬들이 비명과 같은 환성을 내질렀다. ‘아무로 나미에’라는 외침이 공연이 끝났어도 사라지지 않았다”고 콘서트장의 분위기를 소개했다. 언스워스측 “40세 여성 배우자 있다. ‘소아성애자’ 발언은 거짓”(로스앤젤레스·방콕=연합뉴스) 옥철 김상훈 특파원 = 태국 동굴소년 구조에 동참한 영국인 잠수전문가를 소아성애자로 비난한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결국 명예훼손 소송을 당했다. 17일(현지시간) 아스 테크니카 등 미 IT 매체에 따르면 태국에 거주하는 영국인 잠수사 버논 언스워스는 자신을 아무런 근거 없이 소아성애자, 아동 강간범 등으로 비난했다며 머스크를 상대로 7만5천달러(8천448만원) 이상의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로스앤젤레스 연방법원에 냈다. 언스워스는 머스크가 끊임없이 자신에 대한 험담을 늘어놓았다며 이로 인한 정신적 피해를 배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두 사람 사이의 불화는 지난 7월 전 세계적 관심을 끈 태국 동굴 소년들을 구조하는 과정에서 불거졌다. 머스크가 동굴 구조 현장에 소형 잠수정을 투입하겠다고 하자, 초반부터 현지 구조활동에 참여해온 언스워스가 ‘쓸모없는 짓’이라며 면박을 준 데서 갈등이 시작됐다. 머스크는 언스워스를 소아성애자를 뜻하는 ‘피도 가이'(pedo guy)라고 비난했다. 막말 논란이 일자 머스크가 일단 트위터에 올린 메시지를 지우고 공식으로 사과했다. 일단락되는 듯했던 양측의 갈등은 머스크가 다시 인터넷 매체 버즈피드 인터뷰에서 언스워스를 아동 강간범이라고 칭하면서 재점화했다. 머스크는 언스워스와 소송이 진행되는지를 묻는 버즈피드의 이메일 질의에 답하면서 언스워스를 ‘아동 강간범’이라고 묘사했다. 머스크의 두 번째 막말이 알려지자 언스워스 측은 법적 대응을 예고했고, 머스크도 이번에는 ‘해볼 테면 해보라’는 식으로 맞섰다. 언스워스측은 소장에서 “언스워스는 소아성애자나 아동 성폭행범이 아니며 그런 행위에 관여한 적도 없다”며 “그에게는 40세 여성 배우자가 있다. 그녀와 같은 집에서 살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소장은 “2011년부터 태국 내 동굴을 탐사하고 동굴 지도를 제작한 언스워스는 동굴소년 실종 사건 발생 초기에 현장에 달려와 외국 전문가 초빙을 제안하는 등 성공적인 구조에 도움을 줬다”고 설명했다. 소송을 주도한 린 우드 변호사는 “언스워스는 인터뷰에 응하지 않을 것”이라며 “머스크의 부가 거짓말을 진실로 바꾸지는 못할 것이며, 잘못된 행동을 보호해주지도 못할 것”이라며 승소를 낙관했다.(김해=연합뉴스) 경남 김해시와 김해산업진흥의생명융합재단이 19일 김해중소기업비즈니스센터 5층 대회의실에서 ‘2018 김해시 해외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 경남코트라지원단 주관으로 열린 이번 수출상담회엔 해외 유망 진성 바이어 20개사가 초청됐다. 상담품목으로는 김해 기업들이 생산한 기계, 기계부품, 자동차 부품, 조선 기자재 등 산업재 품목으로 구성됐으며, 특히 김해 수출 주력제품인 밸브, 파이프, 베어링 등 부품류에서 깊이 있는 상담이 진행됐다. 참가업체와 바이어 간 원활한 상담을 돕기 위해 바이어별 전담 통역관이 배치돼 참가 기업들의 해외판로 개척 및 계약 성사를 적극 지원했다. 시 등은 이날 저녁 아이스퀘어 호텔에서 바이어와 만찬 행사를 열어 지속적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가야왕도 김해를 해외 기업인들에게 알리는 기회로 활용한다. 송고(김해=연합뉴스) 경남 김해시와 김해산업진흥의생명융합재단이 19일 김해중소기업비즈니스센터 5층 대회의실에서 ‘2018 김해시 해외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 경남코트라지원단 주관으로 열린 이번 수출상담회엔 해외 유망 진성 바이어 20개사가 초청됐다. 상담품목으로는 김해 기업들이 생산한 기계, 기계부품, 자동차 부품, 조선 기자재 등 산업재 품목으로 구성됐으며, 특히 김해 수출 주력제품인 밸브, 파이프, 베어링 등 부품류에서 깊이 있는 상담이 진행됐다. 참가업체와 바이어 간 원활한 상담을 돕기 위해 바이어별 전담 통역관이 배치돼 참가 기업들의 해외판로 개척 및 계약 성사를 적극 지원했다. 시 등은 이날 저녁 아이스퀘어 호텔에서 바이어와 만찬 행사를 열어 지속적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가야왕도 김해를 해외 기업인들에게 알리는 기회로 활용한다. 송고 우리카지노.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자주국방을 외치는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정부가 자국 군함은 스스로 건조한다는 ‘국함국조'(國艦國造) 정책 사업에 2026년까지 7천억대만달러(약 25조5천억원)를 투입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대만 자유시보는 차이 정부는 2019년 국함국조 정책 사업에 1천802억 대만달러의 예산을 편성하는 등 오는 2026년까지 일련의 국함국조 정책 사업에 총 7천억대만달러를 쓸 예정이라고 9일 보도했다. 대만 정부는 올해 국방부의 국함국조 항목에 1천376억대만달러, 해양위원회해순서(CGA, 해양경찰청 격)의 함정 건조계획에 426억 대만달러 등을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해군이 향후 진행하는 국함국조 항목은 총 9개 있다며 이들 항목은 대만이 설계해 배치한 스텔스 미사일함 퉈장(沱江)급 초계함의 1차(3척) 양산계획(164억 대만달러 투입), 잠수함 자국 건조계획 1단계 설계계약(약 3억 대만달러), 상륙수송선거함(LPD)의 2단계 건조(73억 대만달러) 등을 포함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의 상응조치에 따라 영변 핵시설의 영구폐기와 같은 추가 조치도 취해나가기로 했다’는 것은 북한이 줄곧 주장해온 종전선언을 염두에 두고 이행과 보상을 단계별로 배치하는 동시 행동의 원칙을 재확인한 것이다. 하지만 북한 핵 개발의 핵심 시설인 영변 핵시설의 영구 폐기를 명문화하면서, 북미간 후속 협상을 염두에 두고 비핵화 진정성을 부각하려 했다. 비핵화 협상 재개의 공은 다시 미국으로 넘어갔다.”공동선언 이행하면 이산상봉·협력사업도 해결”(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북한은 송고 (이미지 2: https://kyodonewsprwire.jp/img/201808297342-O3-8hv7e6yX) 출처: “닛케이 일렉트로닉스” 2017년 8월호 게재, AGC 편집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마케팅 전문가’ 이미지를 쌓아왔던 프로축구 강원 송고강원도, 강원FC에 대한 특별검사 완료…이사회에 조치 권고키로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최근 몇 년간 집값 상승으로 중개수수료가 덩달아 급등하면서 수요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부동산 중개수수료 제도 개선을 요구하는 청원이 최근 몇 달간 80여 건 올라왔다. 한 청원인은 “주택 가격이 보통 수억에서 수십억인데 (중개인이) 매수·매도자 양측으로부터 거래가의 0.5~1%를 수수료로 요구하는 것은 너무 과하다”고 불만을 제기했다. 한마디로 부동산 중개인이 제공하는 서비스에 대해 주택 수요자가 지불해야 하는 대가가 수용 범위를 넘어서는 수준이라는 인식이다. 실제로 서울 아파트 매매·전세 계약 시 수백만 원, 많게는 천만 원이 훌쩍 넘는 돈을 중개수수료로 지불해야 한다. 공인중개사법과 시행규칙에 따르면 주택 중개수수료는 의뢰인 쌍방으로부터 각각 받게 되어 있는데, 의뢰인 한쪽으로부터 받을 수 있는 수수료 한도는 매매·교환의 경우 거래금액의 0.9% 이내, 임대차의 경우 거래금액의 0.8% 이내에서 지방자치단체의 조례로 정하게 되어 있다. 보이스피싱은 크게 ‘대출빙자형’과 ‘정부기관 사칭형’ 두 가지로 나뉜다고 한다. 대출빙자형은 고금리 대출자에게 전화해 저금리 대출로 갈아탈 수 있다고 유혹한 뒤 피해자가 관심을 보이면 ‘기존 대출금 일부를 상환해야 신용도가 올라간다’고 종용해 상환금을 사기범들의 계좌로 입금토록 하는 방식이다. 피해자는 40~50대 남성이 494억 원(39.3%)로 가장 많았고, 40~50대 여성이 351억 원(27.9%)로 뒤를 이었다. 정부기관 사칭형은 검찰 수사관 등을 사칭해 피해자에게 ‘명의가 사기 사건에 도용됐다’고 접근해 신뢰를 쌓은 뒤 ‘조사가 필요하다’며 돈을 입금받는 방식이다. 이 유형의 피해자는 20~30대 여성 비중이 34.0%로 가장 높았고, 60대 이상 고령층도 31.6%에 달했다. 보이스피싱 사기범들의 범행 수법이 남녀와 연령에 따라 다양하게 ‘맞춤형’으로 진화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대북제재 풀 비핵화 조치 기대했으나 실질적 내용 못 찾아”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바른미래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발표한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비핵화를 위한 철저한 실무협상이 돼야 할 남북정상회담이 요란한 행사밖에 보이지 않는 잔치로 변질됐다”고 비판했다. 김삼화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에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풀게 할 즉각적인 비핵화 조치를 기대했으나 합의문에서 이와 관련된 실질적인 내용을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재)한국방문위원회는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 관광협회와 함께 송고차이잉원 총통 집권한 2016년 이후 中 사이버 공격 급증세(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 국가안전국(NSB·국가정보원 격)은 중국 인터넷 부대로 추정되는 해커들의 NSB 공격 횟수가 2017년에 23만여 건에 달했다고 밝혔다. Deloitte 소개 Deloitte는 Deloitte Touch Tohmastu Limited 중 하나 혹은 그 이상의 법인을 지칭한다. Deloitte Touch Tohmastu Limited는 개런티인 DTTL과 제휴법인 그리고 연관된 독립체에 의해 제한되는 영국 사기업이다. DTTL과 제휴법인은 모두 법적으로 분리된 독립 법인이다. DTTL(“Deloitte Global”이라 불리기도 함)은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다. 제휴법인의 글로벌 네트워크에 대한 추가 정보는 웹사이트 www.deloitte.com/about를 참조한다.

바카라사이트 2∼5층에는 기업 간 협업을 위한 공간과 교육공간이 마련됐다. 6∼9층에는 연구성과 사업화 기업을 위한 입주공간 25개 실이 있다. 현재 16개 기업이 입주계약을 완료한 상태다. 운영은 과학벨트 전문지원기관인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특구재단)에서 맡는다. 장영실과학기술지원센터가 본궤도에 오르면 과학기술 관련 기관과 기업 입주로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슬로시티를 산책하며 볼 수 있는 ‘배 맨 나무’는 660년 당나라 장군 소정방이 백제 부흥군을 치기 위해 대흥에 들어올 때 타고 온 배를 묶어 둔 나무라는 전설이 전해져 내려온다. 예산군 관계자는 “당시에는 물이 마을 주변까지 들어왔고 소정방이 배를 맸다는 이야기가 구전되고 있다”며 “역사적 사실 여부를 떠나서 이 나무가 그만큼 오래됐다는 사실을 방증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슬로시티에서는 임존성 등을 둘러볼 수 있는 ‘느린 꼬부랑길’을 걸으며, 삶의 무게와 스트레스를 잠시나마 내려놓을 수 있다. 이곳에는 매년 1만여명이 찾고 있다. 먹거리도 놓칠 수 없다. 어죽, 붕어찜, 곱창, 산채 정식, 한우 등은 예산을 대표하는 먹을거리이다. 어죽은 예당저수지에서 잡은 붕어를 통째로 고아 국수와 쌀을 넣어 끓여낸다. 시래기를 밑에 깔고 붕어를 2∼3마리 올려 쪄내는 붕어찜은 특유의 비린내가 나지 않으면서도 담백한 맛이 일품이다. 예산전통 소갈비는 엄선된 한우를 전통방법으로 제조한 양념 육수를 부어 일정 시간 숙성시킨 후 숯불에 구워 먹는 것으로 부드러운 식감을 자랑한다. 인근에 조성된 국내 유일의 황새 공원을 둘러본 후 찾으면 좋을 ‘광시 한우거리’에서는 명품 암소 한우 맛을 느낄 수 있다. 정육점·식당에서는 업주 스스로 키우거나 인근에서 공급받은 신선한 1등급 암소만을 취급한다. 롬복 섬의 중심도시 마타람은 비교적 피해가 덜했지만, 쇼핑몰이 모두 문을 닫는 등 대형재난으로 인한 후유증을 겪고 있다. 롬복 섬에서는 현지시간으로 지난 송고 (서산=연합뉴스) 충남 서산시는 충남도지체장애인협회 후원회장을 맡고 있는 성우종 ㈜도원이엔씨 대표가 추석을 앞두고 저소득장애인 가정 생필품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5천만원을 기탁했다고 19일 밝혔다. 서산시장애인복지관에서 열린 지정기탁금 전달식에는 김택진 시민생활국장, 이건휘 지체장애인협회 충남도협회장, 김일국 서산시지회장, 성우종 도원이엔씨 대표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기탁금은 장애인작업장에서 생산하는 맛김과 남·여 기초화장품 3천200세트를 구매해 저소득장애인가정 1천600가구에 전달할 예정이다. 성 대표이사는 “장애인에 대한 인식개선 활동이 확대돼 장애인들이 차별받지 않는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서산이 고향인 성우종 대표는 6년 전부터 해마다 5천만씩 이웃사랑 성금을 기탁해왔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통일 전 동서독 지방자치단체 간의 교류가 남북한 교류 증진의 효과적인 방법론 중 하나로 조명을 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송고(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미국 국방부가 대만 주재 미 대사관 격인 미국재대만협회(AIT) 신청사 경비를 위한 해병대 파견안을 거부했다고 대만 빈과일보가 14일 미 CNN 방송을 인용, 보도했다.(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19일 평양공동선언에서 남북 정상이 서해 평화수역과 공동어로구역 설정에 합의하면서 부산지역 수산업계도 북한수역 입어 등 대체어장 확보 가능성에 기대감을 나타냈다. 부산시는 지난 4월 첫 남북정상회담 당시 어려움에 빠진 지역 수산업계 활로 모색 차원에서 해양수산부, 외교부, 통일부 등에 우리 근해어선의 북한수역 입어를 공식적으로 건의했다. 부산시는 북한수역 입어가 성사되면 북한 측과 공동 수산자원관리 방안을 모색하고 중국 어선의 남획을 견제하는 등 우리 어선의 어획량 증대와 경영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국가주도의 단기적 실적 위주 정책으로는 한계””시대 변화에 맞춰 가족, 아동을 내세우는 목표로 대체해야” (진주=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경남 진주시 ‘호텔 동방’은 재개관 기념행사에서 받은 축하 쌀 송고 “재벌 사금고화 가능성 0%…’삼성은행’은 가짜뉴스”(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9일 국회 정무위원회를 통과한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에 대해 “혁신성장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앞으로 신성장·신사업 분야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를 바로잡고, 미래성장동력의 디딤돌을 차근차근 만들어가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과감한 사고의 전환이 필요할 때”라며 “혁신적인 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이 새로운 경쟁자로 등장해 금융산업의 혁신성장을 이끌기 위해선 특례법이 제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기업의 사금고화를 철저히 막았다”면서 “인터넷전문은행이 혁신성장과 경제활성화에 기여하고, 나아가 국민께 그 혜택이 돌아갈 수 있다고 원내지도부와 당정청이 현명하게 판단한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홍 원내대표는 앞서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상임위원회 간사 회의와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은산분리 원칙이 훼손되지 않도록 삼중 사중의 안전장치를 마련했다”며 “(인터넷전문은행이) 재벌의 사금고가 될 가능성은 0%”라고 말했다. 그는 “금융혁신, 금융산업발전, 소비자편익이라는 세 가지 목표를 위한 것”이라며 “일부에서 삼성은행을 만든다고 하는 것은 가짜뉴스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홍 원내대표는 판문점선언의 국회 비준동의와 관련, “이번 기회를 놓치면 비핵화는 정말 어려워지고 한반도가 전쟁의 공포에 휩싸인다는 점을 고려해 보수 야당이 비준 동의에도 협조해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가 비준안 처리로 가는 디딤돌이 될 것인가’라는 사회자 질문에 “확실히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예스카지노

룰렛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서남아와 아프리카 지역에서 활동하는 한국어 교육자 송고(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이베이코리아가 운영하는 국내 역직구 플랫폼 G마켓 글로벌샵이 우리나라에 사는 외국인을 위해 추석 선물 기획전을 마련했다고 12일 밝혔다. 오는 20일까지 진행하는 이 기획전에서는 G마켓 신선식품 프리미엄 선물브랜드 ‘한수위’를 비롯해 과일, 육류 등 제수와 건강기능식품, 보디·헤어 선물세트 등 다양한 추석 선물세트를 선보인다. 추석 선물 세트 구매 금액에 따라 추가 할인 쿠폰을 받을 수 있으며, 아모레퍼시픽 생활선물세트 구매 고객에게는 7%, 10%, 20% 할인 쿠폰을 추가로 제공한다. 국내 거주 외국인 비중이 늘어나면서 작년 G마켓 글로벌샵 내 전체 추석상품 판매량은 전년 기획전보다 435%나 증가했다. 특히 국내배송이 전년 대비 8배 늘었다.(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지난 수 년간 집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아 온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밴쿠버에서 불에 타 폐허더미가 된 주택이 399만 캐나다달러(약 34억원) 매물로 나와 화제다. 23일(현지시간) CTV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밴쿠버 해안가 주택 지역에서 지난해 12월 난 화재로 폐허가 된 채 방치된 단독 주택이 초고가로 시장에서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대지 557㎡ 규모의 이 주택은 밴쿠버 시내에서 가장 높은 가격대를 가진 지역으로 꼽히는 키칠라노 해변에 자리 잡고 있으나 화재 이후 방치돼 잡초가 무성한 상태다. 현재 은행 경매 상태에서 잔해더미를 치울 것을 요구한 시 당국의 행정 명령도 이행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중개업자 헌트 체 씨는 “이 주택은 밴쿠버에서도 최고의 위치에 자리잡고 있다”며 “위치가 모든 걸 말한다”고 말했다. 그는 “잔해를 치운 뒤 곧바로 새집을 지울 수 있는 게 오히려 장점”이라며 “또는 넓은 대지를 분할해 타운하우스 4채를 지어 되팔 수도 있을 면적”이라며 투자가치가 높다고 주장했다. 현재 밴쿠버의 단독 주택 기준가격은 159만 캐나다달러. 세계적으로도 ‘악명’이 높은 고가 수준으로 주택 가격이 주민 평균 소득의 35배에 달할 정도다. 체 씨도 이런 사정을 고려해 현지 주민보다는 외국인 투자자를 구매 대상자로 삼고 있다고 설명했다. 밴쿠버에서는 외국인의 주택 투기를 억제하기 위해 외국인을 대상으로 특별 취득세 15%를 부과하고 있으나 체 씨는 “자본력을 가진 외국인이라면 특별 세금이 10%든 20%든 장애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매물로 내놓은 지 2주일 된 지금까지 문의가 10건 정도 있었다”며 “한 달 내에 집이 팔릴 수도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베네수엘라의 주요 재계단체인 ‘페데카마라스’의 리카르도 쿠사노 회장은 마두로의 일련의 경제 정책은 “형언할 수 없을 정도로 최악”이라고 비난했다. 이러한 ‘징벌적’ 조치들은 투자를 유발하거나 신뢰를 주지 않을뿐더러 생산을 오히려 감소시키게 될 것이라고 쿠사노는 지적했다. 베네수엘라 상공회의소 간부를 지냈던 빅토르 말도나도는 “도대체 경제 개혁 정책이 이렇게 순식간에 대실패로 끝난 사례는 본 적이 없다”고 한탄했다. 베네수엘라 송고’조의’ 사의표명차 김양건 요청…대남 메시지 주목(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이정진 기자 = 북한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비서가 김대중평화센터 및 현대아산측에 송고 최근 만난 한 일본인 변호사의 이야기가 떠올랐다. 야스쿠니신사 합사 취소 소송을 벌이는 한국 유족들의 일본 소송을 돕는 그는 “대부분의 일본인은 야스쿠니와 상관없는 삶을 살고 있지만 그곳이 어떤 곳인지 모르고 가는 사람들도 많다”며 “실상을 젊은이들에게 알리는 게 중요한 과제다”고 안타까워했다. 야스쿠니신사에 참배하는 일본인들은 이곳이 전쟁에서 숨진 사람들을 기리는 곳이라고 강조하지만, 기자가 이날 둘러본 야스쿠니신사는 ‘전쟁 가능한 일본’을 그리워하는 우익들의 해방구였다. 신사 안에 있는 전쟁박물관 유슈칸(遊就館)은 일명 ‘제로센(零戰)’으로 불리는 태평양 전쟁 당시 전투기를 자랑스럽게 전시하고 있었고, 박물관 옆 ‘특공용사의 동상’에는 용사의 노고를 치하하듯 음료수가 놓여있었다.(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지방경찰청은 제주 숲 지대인 곶자왈과 하천 등 절대보전지역에 있는 대형 용암석을 몰래 캐내 혐의(특수절도, 하천관리법 위반 등)로 김모(65)씨 등 2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김씨 등은 지난해 8월과 올해 2월 저녁 시간대 전문 장비로 2m 이상의 곶자왈 용암석 2점을 캐내 가져가고 그 과정에서 구실잣밤나무 등의 숲을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절대보전지역에 있는 보존자원인 용암석은 공공자원으로 제주도 소유다. 경찰 조사 결과 조경과 석부 작업을 하면서 알게 된 이들은 희귀 용암석이 돈이 될 것으로 보고 이 같은 범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훔친 용암석이 워낙 커 사겠다는 매수자가 나오지 않아 결국 이들 뜻대로 용암석이 판매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제주 곶자왈과 하천, 연안에 있는 용암석 등 자연석을 함부로 가져가거나 판매하는 행위는 불법으로 처벌받을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바카라

https://gla69.com/ 빅토리오 팔랑단 시장은 “산사태가 발생하면서 흙과 돌무더기가 광부 합숙소를 덮쳤다. 매몰된 광부 수가 40∼50명을 넘을 수도 있다”며 “이곳에서만 사망자 수가 100명에 육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필리핀 재난 당국은 다른 지역의 산사태 등으로 최소 29명이 죽고 13명이 실종됐다고 밝힌 바 있다. 사망 및 실종자 중에는 미성년자와 아기도 포함돼 있다고 필리핀 당국이 밝혔다. 재난 당국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섬과 저지대 주민 27만명이 피해를 봤고, 전력 공급선 등이 파손되면서 440만명이 거주하는 8개 주에 정전 사태가 발생했다. 또 필리핀의 주요 벼농사 지대인 루손섬의 논도 수확을 불과 한 달 남겨두고 흙탕물에 만신창이가 됐다. 루손섬 주민인 사킹(64) 씨는 AFP통신에 “세상의 종말을 느꼈다. 이번 태풍은 라윈보다도 강력했다. 좀체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고 태풍의 위력을 설명했다. 라윈은 2016년 필리핀에 상륙해 19명의 사망자를 비롯해 엄청난 피해를 냈던 초강력 태풍이다.금융계 전망 “대미 수출 위축·소비 저조할 것”(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난항을 겪고 있는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나프타) 개정 협상이 타결되더라도 이후 캐나다 경제는 부진에 빠져 경제 성장률이 1%대로 떨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6일(현지시간) 캐나다 유수 금융기관들 분석에 따르면 나프타 타결 이후 기업 투자와 수출이 위축되고 가계 소비도 저조한 수준으로 둔화해 경제 전반에 파급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CBC 방송이 전했다. CIBC캐피털마켓의 로이스 멘데스 수석연구원은 나프타 타결 이후 경제 전망 분석에서 내년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1.8%로 떨어지는 데 이어 2020년 성장률이 1.3%까지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같은 수치는 캐나다 중앙은행의 올해 성장률 전망 2%보다 부진하며 지난해 성장률 3%와 크게 대비되는 수준이다. 멘데스 연구원은 “나프타 타결 이후 캐나다 상품에 대한 미국의 수입 관세 공세와 같은 새로운 역풍이 나타날 것”이라며 이는 캐나다 내 자본투자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특히 “기업 투자가 활발하지 못하면 경제 성장의 동력으로 수출을 기대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중앙은행의 금리 인상이 곧 단행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로 인한 소비 지출 및 주택 시장 위축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몬트리올은행 BMO캐피털마켓의 살 과티에리 수석연구원도 소비 지출 감소와 주택 시장 부진을 예상하면서 내년도 성장률이 1.8%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과티에리 연구원은 2020년 성장률을 1.6%로 다소 높게 보면서 “나프타 타결로 투자가 이루어지고 어느 정도의 성장은 뒷받침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TD은행의 수석연구원은 “나프타 재협상 타결은 우리가 이미 누리고 있는 이득을 지키는 데 의미가 있는 것이지 경제에 새롭게 보태지는 것은 아니다”고 평가했다. 경찰은 달아난 탈주범을 조기에 검거하기 위해 동원 가능한 인력을 모두 투입하는 한편, 인근 지역 주민에게 탈옥범 신고를 요청했다. 파안 교도소에는 대략 송고IC 진입 4분 단축…교차로 통행속도 5.5→14.2km/h로 향상(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시 상습 정체 구간인 유성구 관평동 대덕대로 북대전IC 교차로에서 IC 진입이 한결 수월해진다. – Immigration, Refugees and Citizenship Canada (IRCC) – Department of Home Affairs (호주) – UK Visas and Immigration – Commission on Graduates of Foreign Nursing Schools and National Council of State Boards of Nursing, USA – International Monetary Fund’LG 씽큐’ 전시존에 올레드TV 등 스마트홈 체험 코너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LG전자[066570]는 멕시코의 유명 휴양지 칸쿤에서 ‘LG 이노페스트'(LG InnoFest)를 열고 혁신 제품을 대거 선보였다고 19일 밝혔다. ‘혁신'(Innovation)과 ‘축제'(Festival)의 개념을 합친 ‘LG 이노페스트’는 LG전자가 진행하는 지역 밀착형 신제품 발표회로, 올해 들어 중동·아프리카를 시작으로 유럽, 아시아 등에서 잇따라 열렸다. 지난 17일부터 나흘 일정으로 개최된 이번 중남미 행사에는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 사업본부장인 송대현 사장, 변창범 중남미 지역대표와 함께 현지 거래선 관계자 및 언론인 등 250여명이 참석했다. LG전자는 자체 인공지능(AI) 플랫폼인 ‘AI 씽큐’ 전시 존을 별도로 마련해 올레드TV와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식기 세척기, 공기청정기 등 AI 기능을 탑재한 제품을 대거 전시하고 참가자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게 했다. 이와 함께 프리미엄 라인업인 ‘LG 시그니처’ 전시 공간에는 지난달 중남미 런칭 행사에 참석했던 현지 건축가, 디자이너, 요리사 등이 초청됐다. 이밖에도 지난 7월 중남미 시장에 출시한 스마트폰 ‘LG G7 씽큐’를 비롯해 트윈워시, 건조기, 노크온 매직 스페이스 냉장고, 나노셀TV, 엑스붐 오디오 등 다양한 신제품을 소개했다. 이번 행사에 참석한 한창희 글로벌 마케팅 센터장은 “LG만의 차별화된 AI 기술과 제품을 앞세워 중남미 시장에서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https://gla69.com/

트럼프카지노 문재인 대통령, 마중 나온 김정은 위원장과 ‘포옹 인사’ / 연합뉴스 (Yonhapnews) (선양, 중국 2018년 8월 31일 AsiaNet=연합뉴스) 8월 말 “Top 500 Summit for China’s Private Enterprises”에 참석하고자 거의 1천 명에 달하는 기업인들이 선양으로 모였다. 랴오닝 성 당위원회에 따르면, 화웨이, Suning, Evergrande, MI, FOSUN 및 기타 유명 중국 민간기업이 이번 회담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고 한다. 미국의 보잉, 오라클, 비자, 네덜란드의 ING 은행, 인도 국립 은행 및 기타 국제 기업이 이번 회담에 큰 관심과 흥미를 보였다. 중국의 오랜 산업 기지인 랴오닝은 이번에도 국내외에서 투자자의 관심을 받았다.세계에 이름 떨친 한국 신발 부산서 힘찬 재도약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1년 만기 100만 원을 찾아 집으로 보내드리자 아버지께서 편지를 보내셨다. 이 못난 아버지 용서해달라고, 자식이 객지에서 고생하면서 모은 돈을 부모 도리 못 하고 쓰면 큰 죄가 된다며 가치 있게 쓰시겠다던 아버지의 서신, 그만 눈물이 핑 돌았다.” 제주도가 고향인 정모 씨가 1985년 2월 26일 부산의 한 신발회사에 입사해 겪은 일을 정리해 공모전에 낸 수기의 일부분이다. 다리가 불편해 늘 술만 마시며 “여자가 공부하면 뭘 하냐”던 아버지는 정 씨가 부산에서 돈을 보내자 술은 멀리하고 집 뒷산에 밀감나무를 심었다.김치찌개 등 주요 메뉴 표준 레시피로 관리국토부·도공 휴게소 중장기 혁신계획 추진(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내년부터 고속도로 휴게소에 드라이브 스루(drive through)형 매장이 설치되고, 일부 휴게소에서 시범 운영 중인 모바일 사전 주문 서비스가 전체 휴게소로 확대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고속도로 휴게시설을 고객 중심의 휴게공간을 갖춘 환승 거점이자 청년창업을 지원하는 지역경제 거점으로 조성하기 위해 2022년까지 ‘고속도로 휴게시설 중장기 혁신계획’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국토부와 도공은 고속도로 휴게시설의 미래상을 ‘사람 중심의 스마트 서비스 허브’로 설정하고 이를 추진하기 위한 4대 전략과 20개 실행과제를 추진한다. 차에 탄 채로 음식 등을 구입하는 드라이브 스루형 매장이 내년 시범 설치되고 2022년까지 휴게소 7곳으로 확대된다. ◇ 안경산업이 뿌리내린 대구 1946년 3월 대구 침산동에 국제셀룰로이드공업사가 설립됐다. 당시만 해도 아무것도 없어 땅을 구하기가 비교적 쉬운 곳이었다. 설립자 김재수는 일본 후쿠이현에서 안경 제조 기술을 배워 금곡셀룰로이드공업사를 운영하다가 1945년 3월 고향인 경북 선산으로 기계와 원자재를 옮겨 왔다. 일본 패망을 직감한 그는 한국에서 군수품을 만들겠다며 일본 관청 허락을 받았다고 한다. 전기 공급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에서 동생 김익수의 처남 김지환이 운영하는 정미소에서 연마기계를 돌렸으나 수작업 수준이었다. 안경이 귀한 탓에 만들자마자 팔려나갔지만, 일본에서 가져온 원자재가 동나자 그는 고심 끝에 대구로 향했다고 한다. 한국 안경제조 역사는 이렇게 시작했다. 당시 주요 안경 소재는 셀룰로이드였는데 합성수지를 생산할 수 없는 시절이어서 재생셀룰로이드에 착안했다. 그는 셀룰로이드로 만든 머리핀, 빗, 삼각자 등을 고물상에서 사들여 직접 재생했다. 초기 직원 수는 40∼50명으로 가내공업 형태로 운영했다. 생산 공정은 셀룰로이드 원판에 칼집을 내고 가열해 다듬잇방망이 같은 형틀을 밀어 넣어 늘린 뒤 다리를 부착하는 방식이었다. 6·25전쟁 때까지 국산 안경테는 모두 동그란 형태일 수밖에 없었다.상촌면 다목적광장서 버섯 전시·시식회 등 다채롭게 열려(영동=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아름드리 원시림 숲이 유명한 충북 영동군 상촌면에서 ‘가을 산의 진객’으로 불리는 야생버섯 축제가 열린다.31일 중원로터리 전야제, 26일 여좌천 개화 예상… 2층 버스도 운행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전국 최대 봄꽃 축제인 경남 창원시 진해구 군항제 개막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창원시는 제56회 진해군항제가 오는 31일 중원로터리에서 열리는 전야제를 시작으로 4월 10일까지 열린다고 25일 밝혔다. ◇ 고려인삼 맥 잇는 대한민국 대표인삼 무더위가 한창이다. 몸보신이 필요할 때다. 개중에선 보약의 대명사 ‘인삼’이 첫손가락에 꼽힌다.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에 대한 여야 교섭단체 3당의 입장차는 확연하다. 또 그러한 주장에는 나름대로 일리가 있어 보인다. 민주당은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초당적으로 협력하자는 논리를 내세웠다. 이해식 대변인은 “지금이야말로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을 통해 한반도의 평화정착과 비핵화를 이룰 절호의 기회”라면서 “국민이 하나 된 마음을 모아줄 것”을 호소했다. 이해찬 대표는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동의는 정치적인 절차가 아니고 법적인 절차라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런 시각에서 당내 일각에서 강행 처리 주장까지 흘러나왔다. 트럼프카지노

카지노사이트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다음 주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회동한다고 엘리제궁이 송고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국 정부가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로 관세를 부과하기로 하면서 미중 무역전쟁이 전면전으로 번진 가운데 리커창 중국 총리가 협상을 통해 분쟁을 해결하자는 유화 메시지를 미국 측에 공개적으로 발신했다. 리 총리는 19일 “분쟁은 협상을 통해 풀어나가야 하며 어떠한 일방주의도 가시적인 해결책을 제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중국 톈진에서 열린 제12회 ‘하계 다보스포럼’ 기조연설을 통해 “우리는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이라는 기본 원칙을 지켜나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미국과 중국이 각각 2천억달러, 600억달러 어치의 상대국 제품에 추가로 관세를 매기기로 하면서 양국간 무역전쟁이 격화하고 나서 중국 최고 지도부의 공식 반응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리 총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줄곧 문제 삼고 있는 위안화 환율 문제와 관련해서도 적극적인 방어 논리를 폈다. 그는 “최근 위안화 환율에 일정한 폭의 파동이 일었다”며 “어떤 이는 이것이 의도적인 것이라고 말하지만 이는 사실에 부합하지도 않을 뿐만 아니라 근거도 없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위안화의 일방적 평가절하는 단점은 많고 이익은 적어 중국은 위안화를 평가절하해 수출을 자극하는 길로 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로힝야족 학살을 두둔하고 언론탄압에 대해서도 침묵으로 일관하며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는 미얀마의 실권자 아웅산 수치가 올해도 유엔총회에 참석하지 않는다, 송고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통화 가치 급락으로 신흥국발(發) 위기 ‘뇌관’에 꼽히는 터키가 매매·임대 계약을 자국 통화로 강제하는 조처를 기습 발표했다. 터키정부는 13일(현지시간) 자산이나 서비스 매매·임대 계약을 리라화로만 체결하도록 규제하는 행정명령을 관보에 게재했다. 새 행정명령은 신규 계약뿐만 아니라 기존 계약에도 적용된다. 외화 계약 당사자는 30일 안에 계약을 리라로 전환해야 한다. 새 계약뿐만 아니라 종전 계약까지 리라로 전환을 강제하는 극단적 조처로, 계약 쌍방간 분쟁 발생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번 조처는 주로 부동산 시장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터키에서는 부동산 소유주가 통화 가치 하락으로 인한 손실을 회피할 의도로 달러·유로 계약을 체결하는 경우가 흔하다. 이번 조처는 달러와 유로 등 외화 수요를 차단하려는 것이라고 국내외 언론은 분석했다. 터키리라화는 올 들어 미달러에 견줘 40% 가치가 폭락했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는 송고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는 송고 이번 고시는 새로운 고교 학습지도요령에 근거한 것으로, 송고(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지리역사 교과서지침에 논쟁적인 사안에 대해 일방적 견해만 가르쳐서는 안 된다는 원칙을 신설했다고 산케이신문이 19일 전했다. 이는 주변국과 의견이 엇갈리는 사안에 대해 일본 정부 입장을 반영할 수 있는 여지를 준 것이다. 특히 일본이 독도,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 등에 대해 영유권 주장을 강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포함해 민감한 사안에 대해 자국 입장을 반영, 왜곡을 심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보도에 따르면 문부과학성은 전날 고시한 개정교과서 검정기준을 통해 견해가 엇갈리는 사안에 대해 편향이 없도록 ‘다양한 견해의 제시’를 요구하는 조항을 지리역사 교과서 지침에 신설했다. 터키 외교장관 공개…’이들립 공세 저지’ 외교전 가열佛 “아사드 정권 화학공격하면 또 응징”…美 “獨도 동참해야” 여야 당 대표로 돌아온 역전의 노장들에게 소리(小利)를 탐하기보다 대의(大義)를 좇는 큰 정치를 보고 싶다. 모두가 청춘을 민주화운동에 바친 민주주의자들이고, 각료로서 국정에 참여한 경험도 있고, 동지로서 함께 한 인연까지 있다. 젊은 시절의 야망이 경륜으로 담금질 되었음을 증명하고, ‘올드 보이들’의 새 정치를 보여주기를 바란다. 송고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세종시는 스마트시티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을 위한 토지거래계약 허가구역으로 연서면 와촌리·신대리·국촌리·부동리 일원 송고 이런 점에서 오늘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최저임금 인상 속도 조절에 합리적 대안을 만들기 위해 당·청과 협의를 시작하겠다”고 한 것은 바람직하다. 취약계층의 최저임금을 올려주겠다는 취지는 좋으나 급격한 인상으로 오히려 일자리를 줄이고 있다면 당연히 속도 조절에 대한 검토가 이뤄져야 한다. 주 52시간 근무제가 고용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도 분석해 필요하다면 보완해야 한다. 한국 산업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도 마련해야 한다. 정부는 내년에도 일자리 관련 예산을 대규모로 투입할 예정이지만 재정집행만으로 해결될 일이 아니다. 한국 산업의 구조적인 문제점을 정확히 진단하고 정밀한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 카지노사이트

https://hwj65.com/ (난징, 중국 2018년 9월 11일 AsiaNet=연합뉴스) 제9회 중국 (타이저우) 국제의료기기전시회(China (Taizhou) International Medicine Expo)가 “Base on Health China, Construct Famous Medical City(건강한 중국을 기반으로 유명 의료 도시 건설)”이라는 주로 이달 16~18일 중국 타이저우에서 열린다. 전시회 개막식에는 세 명의 노벨상 수상자가 참석하기로 확정됐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9거래일째 자금이 빠져나갔다. 19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7일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한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155억원이 순유출됐다. 168억원이 새로 설정됐고, 323억원이 환매로 이탈했다. 코스피가 주춤하자 추가 하락을 염두에 둔 매물이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해외 주식형 펀드는 66억원이 빠져나가면서 사흘째 순유출세를 이었다. 수시 입출금식 상품인 머니마켓펀드(MMF)에서는 1조6천377억원이 순유출됐다. MMF 설정액은 106조4천173억원, 순자산은 107조3천310억원으로 각각 줄었다. 애플리케이션(구글 플레이/애플 스토어/온라인 서비스): 안드로이드, iOS 또는 PC 앱은 현재 일부 특정 고객만 이용할 수 있다. 이 자격은 원예작물의 최적 환경을 조성하고, 작물의 생리장해·병해충 등의 해결방안에 대한 전문지식을 평가하는 일을 한다. 전 지도사는 1997년 임용돼 농사지도 업무를 맡는다. 직장 동료인 부인 김금숙씨는 지난 5월 종자기술사 자격을 취득했다. 송고(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코카콜라가 마리화나(대마초) 제조업체인 오로라 캐너비스와 마리화나 주입 음료를 개발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미 경제매체 CNBC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BC는 캐나다 매체 BNN 블룸버그를 인용해 코카콜라와 오로라 캐너비스가 염증, 통증, 경련 등에 작용하는 일종의 건강음료 개발을 논의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코카콜라는 “신경에 작용하지 않는 CBD(캐너비디올)를 건강음료의 성분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주의 깊게 들여다보고 있다”면서 “우리뿐만 아니라 많은 음료업체가 CBD 시장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CBD는 마리화나에서 추출하는 고체 성분이다. 코카콜라 측의 설명은 통증 해소에 도움이 되는 일종의 의료용 마리화나 성분 음료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코카콜라와 오로라 캐너비스는 그러나 “아직 어떤 결정도 내려지지 않았다. 최종 결정 이전까지는 구체적으로 음료 개발에 대해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CNBC는 코카콜라와 오로라 캐너비스의 협업은 메이저 음료 시장에서 최초로 마리화나 관련 제품을 상용화하는 시도가 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앞서 코로나 맥주를 만드는 콘스텔레이션 브랜즈가 마리화나 제조업체인 캐노피 그로스에 40억 달러를 투자한 바 있다. ◇ 연간 2만두 거래된 수원 우시장 수원 우시장의 형성 배경을 논할 때는 개혁과 효의 상징인 조선 22대 왕 정조(正祖·재위 1776∼1800)를 빼놓을 수 없다. 수원에 화성(華城)을 축조한 정조는 수원이 자립 도시로 기능할 수 있도록 둔전(屯田·군량을 충당하기 위해 요지에 설치한 땅)을 경영했다. 농민들에게 종자와 소를 나눠주고, 농사를 짓게끔 했다. 수확기가 되면 수확의 절반을 거둬들이고, 소는 3년에 한 마리씩 갚게 했다. 이후 소의 숫자가 늘어나면서 거래를 할 마땅한 장소가 필요해지자 성 안팎에 우시장이 하나둘 생겼다. 장이 열리는 4·9일 닷새 간격으로 우시장에는 소 장수와 농민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지리적인 요건도 수원 우시장 발전에 한몫했다. 이 신문은 3면에 별도의 관련 기사에서 “북한 노동당이 핵문제 장기화로 제재에 의한 경제적 곤경이 길어질 것에 대비해 준비를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신문은 북한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 3~4일 지방의 당 간부 약 2천명을 대상으로 도 단위 연설회가 열렸다”며 “정권수립일(9·9절)에 김 위원장이 연설을 통해 새로운 경제발전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미국이 경제제재를 완화하지 않기 때문에 발표를 보류했다는 설명이 있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김 위원장이 11년 만에 평양을 방문한 한국 대통령인 문 대통령을 환대하며 환영 분위기를 연출했다”며 “미국과의 비핵화 협의가 막다른 길에 부딪힌 가운데 남북의 진전된 유화(분위기)를 보이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요미우리는 “문 대통령의 방북에 한국의 4대 재벌 회장 등이 동행했다”며 경제인들의 행보에도 관심을 보인 뒤 전날 있었던 리룡남 북한 내각 부총리와의 면담 내용을 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김 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문 대통령을 공항에서 맞는 파격 행보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마이니치신문과 산케이신문은 남북정상회담 소식을 1면에 전했다.(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캐나다의 20대 이민자가 지난 5개월 사이 거액 복권에 연거푸 당첨돼 화제다. 11일(현지시간) 캐나다 통신에 따르면 매니토바 주 위니펙에 사는 멜리그 멜리그(28)씨는 지난달 최고 상금 200만 캐나다달러(약 17억원)가 걸린 복권에 당첨되는 행운을 누렸다. 그가 하늘을 날듯이 기뻤던 것은 당연하지만 같은 행운이 올해 들어 벌써 두 번째인 만큼 그 기쁨이 믿기지 않을 정도다. 지난 4월에도 그는 같은 복권에 당첨돼 150만 캐나다달러(약 13억원)를 손에 쥐었었다. 복권은 표면을 긁어 당첨을 가리는 즉석 스크래치형으로 위니펙의 한 편의점에서 구입했다. 당시 당첨금으로 부인과 자녀들과 살던 작은 아파트에서 큰 집을 장만해 이사할 수 있었고 여세를 몰아 지난달에 사들인 같은 복권이 또 한번 횡재를 안겨주었다. 이번 당첨금으로 그는 주유소나 세차장 같은 작은 사업체를 운영할 계획을 하면서도 학교에 들어가 배우고 싶은 생각도 있다고 한다. 아프리카 출신의 젊은 이민자인 멜리그 씨는 “영어를 더 익혀 의사소통을 잘하고 싶다”며 “목공 일 같은 유용한 일도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캐나다 통신은 이름과 성이 같은 ‘더블 네임’의 사나이가 복권에 잇달아 당첨되는 ‘더블 위너’가 됐다고 소개했다. 매니토바 주에서 같은 사람이 두 차례 복권에 당첨된 경우는 이번이 두 번째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부캐나다 복권공사에 따르면 지난 2005년 손자의 하키 경기장에서 산 복권이 100만 캐나다달러 상금에 당첨된 여성이 2년 후 같은 행사에서 같은 종류 복권으로 또 당첨됐다. https://hwj65.com/

카지노사이트 라스베이거스를 넘어 세계 최대의 도박 도시로 부상한 마카오는 전날 태풍으로 인해 15일 밤 11시부터 시내 모든 카지노의 영업을 중단했다. 이는 마카오 역사상 처음 있는 일로, 33시간의 영업 중단 끝에 이날 오전 8시부터 마카오 전역의 카지노가 다시 문을 열었다. 하지만 마카오 곳곳의 저지대와 주요 도로가 침수 피해를 겪고, 2만여 가구에 정전 사태가 발생해 마카오 관광산업의 완전 정상화에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마카오에서는 최소 17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남북정상, 평양선언으로 실질적 종전 선언”…윤영찬 수석 브리핑 / 연합뉴스 (Yonhapnews) Dr Riady added, “The Bowsprit acquisition is part of OUE’s on-going strategy to create a sizeable asset management platform, comprising of diversified REITs. Bowsprit and First REIT will benefit from the support, network, management skills and knowhow from the company’s portfolio of REITs. We will continue to enhance the AUM of our asset management platform with a view to bringing us closer to our target of doubling AUM in the foreseeable future.”(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기록적인 물가상승, 주가와 화폐가치 급락, 정적 제거 시도 역풍 등으로 사면초가에 빠진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쿠데타 음모론을 제기하고 나섰다. 한편 미국을 비롯한 서방은 시리아 정부군 공습 카드로 러시아를 압박했다. 장 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교장관은 이날 베이징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프랑스는 화학무기 공격에 관해 엄중히 경고한다”면서 “(시리아 정부군이 이들립에서 화학공격을 감행한다면) 올해 4월에 있었던 것과 동일한 결과를 맞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4월 미국·영국·프랑스는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정권의 화학공격을 응징한다는 명분으로 정부군 시설을 공습했다. 미국의 시리아 담당 특사 제임스 제프리는 이날 베를린에서 “정치적 지지를 보여주는 가장 좋은 방법은 토론이 아니라 군사적인 연대”라고 말하면서, 아사드 정권을 응징하는 공습을 하게 될 때 독일의 동참을 주문했다.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송고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송고 –주 유엔대사 임기 내내 유엔의 대북 제재문제가 핵심 이슈였다. ▲ 2006년 이후 8차례에 걸쳐 대북제재가 있었다. 앞서 5차례의 제재는 생존에 위협이 될 정도는 아니었다. 그러나 지난해 3차례 제재는 원유와 석유류 제품 수입을 반으로, 수출을 90% 줄이고, 합작ㆍ협력 사업을 중단하며 노동자 송출도 안 된다는 것이다. 이것은 북한의 대외경제활동을 차단한다는 의미이다. 어떤 나라도, 북한처럼 폐쇄적인 나라도 오래 버틸 수 없다. 중국이 제재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있지만, 대세에는 지장이 없다. 북한도 주민들의 삶을 개선해야 하므로 중국식 개방이 필요하고 획기적인 경제발전이 필요하다. 구멍이 조금 뚫리더라도 제재가 계속되는 한은 이러한 경제발전이 불가능하다. 북한 정권이 유지되려면 핵무기가 아니라 경제발전이 있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제재가 완화되거나 해제되어야 한다. 따라서 북한으로서는 비핵화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다. 반면, 보수적 이슬람 국가인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대마초 사용 혐의로 사형에 처해질 수 있다. 한국에서도 대마초를 소지하는 것은 불법이다. 송고 (제주=연합뉴스) 제주도 자치경찰단은 추석을 앞두고 강제착색과 기한경과 풋귤 유통행위, 품질검사 미이행 등 비상품감귤유통행위에 대해 단속활동을 벌이고 있다. 자치경찰단은 5개반 15명을 편성, 현재까지 강제착색 행위 등 4건을 적발했다. 강제착색 감귤에 대해 전량 폐기하도록 관련 부서에 통보하는 한편, 비상품감귤로 적발된 선과장 등에 대해 관련 조례에 따라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류필립 자리는 쿨의 김성수가 채운다. 김성수는 송고쿨 김성수 합류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17살 나이 차로 주목받은 가수 미나(48)-류필립(29) 부부가 KBS 2TV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 하차한다고 KBS가 19일 밝혔다. 미나-류필립 부부는 방송에서 신혼살림기와 가슴 아픈 가족사를 고백하며 시청자의 많은 지지를 받았으나, 류필립이 내년 영화 촬영 준비와 외국 일정을 앞두고 19일 방송을 끝으로 하차한다. 김 위원장이 4월 판문점 회담 때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쪽 땅으로 건너왔지만 판문점이라는 특수 공간이라는 점에서 서울 답방은 차원을 달리한다. 2000년 이후 3명 대통령의 잇따른 평양 방문에 이어 비로소 북한 지도자가 서울을 답방한다면 남북 정상회담의 ‘정상화’에 마침표를 찍는 것일 뿐 아니라, 통일되기 전까지 두 개의 주권국가 현실을 인정하고 체제 공존을 의미하는 전환점이 될 것이다. 순조로운 환경이 조성돼 연내 답방이 꼭 성사되기를 바란다. 카지노사이트

룰렛 “美철강, 새로운 삶 얻어 번성…불공정 거래국에는 관세 매길 것”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송고[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 송고문대통령·김위원장, 동반 방문…한민족 동질성 강조하려는 듯백두산 둘러싼 동북공정 겨냥 메시지 해석도 ‘백두산 트래킹’ 문대통령의 숙원이기도…김위원장 제안·성사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박경준 기자 = 4·27 남북정상회담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도보다리 독대’라는 명장면을 남겼다면 9월 평양 정상회담은 ‘백두산 동반 방문’으로 기억될 전망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남북정상회담 평양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20일 백두산을 함께 찾는다”고 발표했다. 김 위원장의 제안을 문 대통령이 받아들여 백두산 방문이 성사됐다는 게 김 대변인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이미 4·27 남북정상회담 때 백두산에 오르고 싶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당시 회담 후 만찬 건배사에서 “내가 오래전부터 이루지 못한 꿈이 있는데 바로 백두산과 개마고원을 트래킹하는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그 소원을 꼭 들어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번에 평양으로 향하는 전용기 안에서도 문 대통령은 “나는 백두산에 가되 중국이 아닌 북쪽으로 올라가겠다고 공언했다”며 “중국 동포가 백두산으로 나를 여러 번 초청했지만 늘 사양했는데, 그 말을 괜히 했나 후회하곤 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두 정상의 백두산 방문 배경에는, 세 차례의 정상회담으로 진전된 남북관계를 바탕으로 남북이 같은 민족이라는 동질감을 확인하고 이를 대내외에 알리고자 하는 의도도 일부 깔려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백두산은 민족의 정기를 언급할 때 빼놓을 수 없는 백두대간의 시작점으로, 백두산이 한반도의 역사에서 가지는 의의나 상징성은 매우 각별하다고 할 수 있다.그레이엄 앨리슨의 ‘결정의 본질'(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북한은 왜 비핵화를 결심했을까? 미국은 왜 북한이 내민 손을 잡았을까? 지금쯤은 정치외교 전문가는 물론 어지간한 일반 시민들까지 이 같은 물음에 나름의 수긍할 만한 답을 찾았을 듯하다. 하버드대 벨퍼과학국제문제연구소 소장을 지낸 미국 정치학자 그레이엄 앨리슨의 역작 ‘결정의 본질'(원제 Essence of Decision·모던아카이브 펴냄)은 사람들이 국가의 행동을 분석하고 판단할 때 저마다 의식·무의식적으로 취하게 되는 관점에 일정한 패턴이 존재함을 일깨워준다. 아울러 정부의 정책 결정이나 외교적 상황을 제대로 이해하려면 이러한 관점에 대한 체계적인 이해가 뒷받침돼야 한다는 통찰을 제공한다. — 내년이면 데뷔 20주년입니다. 팀을 오래 유지한 비결이 무엇인가요? ▲ (아신) 1999년 데뷔앨범을 냈으니 정말로 곧 20주년이네요. 해답은 소속사와 계약서를 엄격하게 체결하는 거죠. 그러면 팀을 오래 지킬 수 있어요. ▲ (괴수) 농담인 거 아시죠? (웃음) — 올해 ‘선셋 롤러코스터’, ‘노파티포차오동’ 등 대만 밴드들이 내한공연을 많이 했어요. 관련 소식을 들어본 적 있나요? ▲ (아신) 네. 참 기쁜 일이에요. 대만에도 씨앤블루, 혁오밴드와 같은 한국 가수들이 많이 와서 교류하고 있어요. 기회가 된다면 한국 가수들과 컬래버레이션 해보고 싶어요. 혹시 빅뱅과 함께 작업하게 된다면 춤 연습도 열심히 하겠습니다.(웃음) — 아까 콘서트에서 한국 그룹 트와이스도 언급했죠. 혹시 트와이스의 팬이신가요? ▲ (관우) 한국에 오기 전에 제 딸이 ‘아빠, 한국엔 왜 가는 거야? 혹시 트와이스 보러 가는 거야?’라고 물어본 게 생각나서 얘기한 거예요. 아, 물론 저도 트와이스의 노래를 좋아하긴 해요.연합뉴스가 제공하는 기사, 사진, 그래픽, 영상 등 모든 콘텐츠는 관련 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연합뉴스 콘텐츠를 사전허가 없이 전재·방송하거나 무단으로 복사·배포·판매·전시·개작할 경우 민·형사상 책임이 따를 수 있습니다. 콘텐츠 사용과 관련해 궁금한 점이 있으면 전화(☎:)로 문의하기 바랍니다. 송고 육군은 같은 해 7월에는 조천읍 교래리 부근에 네 번째 비행장을 건설했다. 이전과 달리 해안지역이 아니라 내륙에 만들어진 비밀 비행장이다. 계획상 활주로는 1천m×100m와 900m×50m 2개다. 그 외 비행병 수용동굴 200명분, 연료동굴 연료 400통, 탄약 5t, 비행기 격납 동굴 12기분 등도 계획했다. ‘특공기’ 즉 가미카제를 띄우기 위한 비행장으로 파악됐다. 이 비행장은 현재 대한항공 정석비행장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마지막 비행장은 4·3 사건 당시 서귀포시에 건설됐다. 현 서귀포시청 건물을 중심으로 동쪽으로 동홍천까지, 서쪽으로 선반내까지 잔디밭 비행장이었다. 오광협(85) 전 서귀포시장은 “4·3 당시 경찰이 서귀포 지역에 100사령부를 창설하고 비행장을 건설, 경비행기를 이용해 산악지대 시찰 등에 활용했다”고 설명했다. 이 비행장에는 1956∼1957년 대만의 제트기 1대가 착륙하다 폭발하기도 했다고 한다. 4·3 사건이 마무리되고 1970년대 중반에 비행장 부지들이 민간에 분양됐다. 현재 제주국제공항과 정석비행장만 운영되고 있다. 아직도 많은 일제강점기 흔적을 간직한 알뜨르비행장은 국방부가 소유한 채 공군 탐색부대 등을 건설하려고 하고 있다. 진드르비행장과 서귀포 비행장은 역사 속으로 완전히 사라졌다. ◇ 하늘과 땅, 바다에서 ‘가미카제’ 특공작전 일본군은 패전의 기색이 역력해지자 ‘본토 결전’에 착수했다. 1945년 3월 20일 ‘결호작전 준비요강’에 따라 북부 홋카이도의 ‘결1호 작전’부터 남부 규슈의 ‘결6호 작전’이 세워졌다. 그리고 유일하게 본토가 아닌 제주를 주무대로 상정한 ‘결7호 작전’이 수립됐다. 이어 7월 13일 육·해군 공통 ‘결호 항공작전에 관한 육·해군 중앙협정’ 별책이 내려졌다. 항공작전에서는 “주로 특공전법으로 미군의 상륙선단을 격멸한다’고 정했다. 미군이 제주도 상륙작전을 개시하면 가미가제의 자폭 공격으로 섬멸하라는 명령이다. 다음 날은 ‘결호작전에 있어서의 대전차 전투 요강’이 내려졌다. 육상전투의 요점이 적의 근간 전력인 전차 격멸에 있음을 중시해 ‘일사필쇄의 특공에 의한 육박 공격’을 하라고 지시했다. 병종을 불문하고 직접 폭탄을 안고 달려가 자폭하며 적을 무찌르라는 것이다 룰렛.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곰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곰이 있는 수목원인 세종시 전동면 베어트리파크가 어린이날을 맞아 색다른 이벤트를 준비했다. 다음 달 5일 베어트리파크에서는 아기 반달곰 백일잔치가 펼쳐진다. 이 행사는 2010년부터 올해까지 9년 동안 이어지고 있다. 올해 2월에 태어난 아기 반달곰의 백일을 어린이들과 함께 기념할 예정이다. 관람객이 함께 모여 생일 축하 노래를 부르고 케이크를 자른다고 베어트리파크 측은 설명했다. 송고오쿠조노 시즈오카현립대 교수 “한반도 항구적 평화체제에 진전”오코노기 게이오대 명예교수 “김정은, 美와 협상 의욕 강해”기미야 도쿄대 교수 “판문점 선언 때보다 구체적 내용 평가”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김병규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정상회담 후 발표한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일본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은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 완화 조치를 취하기로 한 것을 특히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전문가들은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한 구체적인 조치가 없긴 했지만 비핵화를 둘러싼 대화의 모멘텀을 살렸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1978년 8월 29일 매일경제에 실린 기사에는 ‘은값 상승으로 중간 상인들만 많은 이익을 취하는 걸 막기 위해 정부가 공매제도를 부활시켰고 은은 g당 92원에서 140원으로 판매 가격이 올랐다’고 쓰여있다. 은 수출량 증가에 은값 상승이 맞물린 것이다. 이때 부평은광은 연간 은 3만5천㎏을 생산해 국내 전체 은 생산량의 50% 이상을 차지했다. 정부가 주요 광산에만 지원하던 갱도 건설 자금이나 탐광 자금 등 각종 수혜도 부평은광에 쏠렸다. 민가 2채만 있을 뿐 황량하기 짝이 없던 광산 주변에도 인부가 몰리는 ‘골드러시’ 현상이 발생했다. 주변 도시에서도 광산에서 일하려는 노동자들이 유입됐다. 광산 노동자들 사무소는 지금의 부평구 간석동·만수동·부평동에 자리 잡았다. 선광장·변전실·사무실·창고·화약고 등 각종 부대 시설 인근에 있던 지역상권도 자연스럽게 발달했다. 부평은광이 최대 생산량을 기록한 1970년대 중반 광산에서 일하는 직원은 약 500명에 달했다. — 난민 문제는 어떻게 풀어가야 하나. ▲ 난민을 무조건 막으려 하면 안된다. 대규모 난민 유입을 우려하는 이들이 많은데, 지리적으로 우리나라는 유럽처럼 많은 난민이 밀려 들어오기 어렵다. 난민들은 영구적으로 우리나라에 정착하기를 바라지 않는다. 고국에서 박해받을 일이 하루빨리 사라져 되돌아가기를 바랄 뿐이다. 그때까지 우리가 피난처를 제공해야 한다. 현행 난민법도 개정해야 한다. 난민 신청, 심사, 보호 과정에서 허술한 부분이 많다. 난민신청자와 인정자가 누려야 할 권리를 보다 구체적으로 명시해야 할 필요가 있다. 세계시민으로서 더 적극적인 난민정책을 펼쳐야 한다. 타우랑가 유학원 양현택 대표는 “최근 키위농장의 일손 부족이 심각해지면서 유학과 무관하게 이에 대해 문의를 해오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양현택 대표는 “앞으로도 일손 부족이 예상된다”며 “매년 4∼6월 뉴질랜드 여행 시 참고하면 좋을 것 같다”고 귀띔했다. 동남아시아에서 Deloitte를 위해 이 관계를 주도해온 Deloitte 싱가포르 위험 자문 이사 Eden Spivakovsky는 “자사는 사업 성장을 위한 기술 혁신의 최전선에서 활약한다”면서 “블록체인은 시장 운영 방식을 전형적으로 바꿀 잠재력을 지닌 중요한 조력자 기술”이라고 말했다. 알고 보니 부지 옆 카페에서 기르는 소나무란다. ‘소나무 정원’이다. 소나무밭 바로 옆에서 국숫집을 하는 아주머니에게서 소중한 정보를 들었다. 그런데 그 집 정원이 웬만한 유명 정원 뺨치도록 아름답다. 20년 넘게 살아오던 한옥 정원을 한 달 전부터 공개하기 시작했다. 이날 면담은 남측 기업인들로서는 남북경협 국면이 본격화할 때 자신들의 주력 사업을 대북사업에 어떤 방식으로 접목할지 청사진을 그리는 성격의 자리였다. 다만 제한적인 면담 시간과 대북제재가 여전한 정치·외교적 현실 등을 고려하면 이날 면담에서 구체적인 경협 플랜이 도출될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도 이날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오늘은) 이제 막 논의를 시작한 남북 간 협력 분야에 대한 대화를 더 진척시키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구체적 결과물이 나오는 건 이번에는 없다”고 말했다.북한, ‘지뢰도발’ 우회적으로 부인…”무근거한 사건”(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송고라이언 WHO 사무차장보 인터뷰…고 이종욱 WHO 사무총장과 깊은 인연사람 간 전염 가능성 매우 희박 “한국 정부 대응 모범적”자전거 통근수당 도입·도시 간 도로망 확충…7년간 4천600억원 투입 현 이용률 3% 수준…2024년까지 9%로 높이기로▲ 경향신문 = 고용, 끝모를 추락 ▲ 서울신문 = “오늘도 허탕, 지난달 딱 7일 일했습니다” ▲ 세계일보 = 8월 실업자 113만… 외환위기 후 ‘최악’ ▲ 조선일보 = 집값 뛴 지역 ‘더 센 종부세’ ▲ 중앙일보 = 일자리 정부의 일자리 붕괴 ▲ 한겨레 = 토지공개념 빼든 여당, 종부세 3%로 인상 검토 ▲ 한국일보 = 또 16만명 직장서 아웃… ‘취업 난민’ 된 40대 ▲ 디지털타임스 = 투자 사라지고 투기만 남은 한국 경제 ▲ 매일경제 = 또 고용참사…40代 16만명 일자리 잃어 ▲ 서울경제 = 씨 마른 일자리…경제정책 이래도 안 바꿀건가 ▲ 전자신문 = 과기 출연연 80% ‘부실학회’ 참석 ▲ 파이낸셜뉴스 = 서울서 집 사기 점점 힘들어진다 ▲ 한국경제 = 쫓겨나는 알바 … 청년 17만명 일자리 잃다 ▲ 건설경제 = 일자리도 돈도 수도권으로 다 빠져 미분양 80% 넘는 ‘유령도시’ 전락 ▲ 매일일보 = 초강력 부동산 대책 공급확대 오늘 발표 ▲ 신아일보 =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내일 개소 ▲ 아시아타임즈 = 먹구름 드리운 중국 경제…불안한 ‘4개의 화살’ ▲ 아시아투데이 = 규제개혁 목표, 초과달성의 비밀 ▲ 아주경제 = 文대통령 “과감하게 규제혁신” ▲ 에너지경제 = “발주 줄이면서 공사비 지급마저 지연” ▲ 이데일리 = “10억 이하면 허위매물”…온라인카페 ‘검은 짬짜미’ ▲ 일간투데이 = 눈을 감자 ‘졸음 센서’가 삑삑∼ ▲ 전국매일 = 창원ㆍ수원ㆍ용인ㆍ고양 특례시 실현 힘 모은다 ▲ 경기신문 = 서비스 지연 ▲ 경기일보 = ‘경기도 농림업’ 남북협력 물꼬 튼다 ▲ 경인일보 = 정부 블라인드 채용까지 ‘수도권 역차별’ ▲ 기호일보 = 신포동 예술인 ‘둥지 내몰림’에 쫓겨난다 ▲ 인천일보 = 인천, AG 빚 조기상환 포기했다 ▲ 일간경기 = 내년 중학 신입생 교복 현물 무상 ▲ 중부일보 = 道, 대북 스포츠 교류 물꼬튼다 ▲ 중앙신문 = 내년부터 中 신입생 교복 현물로 지급 ▲ 현대일보 = “지역화폐 도입 찬성” 59% ▲ 강원도민일보 = 1년새 ‘취업’ 9000명 줄고 ‘실업’ 6000명 늘어 ▲ 강원일보 = 3조원 쏟아붓고도… 폐광지 경제는 빈사상태 ▲ 경남도민일보 = 창원 ‘특례시’ 향해 정조준 ▲ 경남매일 = 남해안 시대 ‘활짝’ ▲ 경남신문 = 경남도-민주당, 35년 만에 예산정책협의회 “보증수표 돼달라” “현안해결 돕겠다” ▲ 경남일보 = 촉석루 중건 60년 역사를 드러내다 ▲ 경북매일 = 인명 구조할 고가사다리차 운전할 사람이 없었다니… ▲ 경북연합일보 = 경주서 국제문화재산업전 막 올랐다 ▲ 경북일보 = 도시재생사업 지방비 없어 ‘끙끙’ ▲ 경상일보 = 간월산 자락 수려한 옛모습 되찾을까 ▲ 국제신문 = “코스콤ㆍ예보 오라” 부산 유치에 사활 ▲ 대경일보 = 탈출구 없는 만성적자 허덕인다 ▲ 대구신문 = ‘실업 재앙’…대구ㆍ경북도 신음 ▲ 대구일보 = DGB금융, 하이투자증권 인수 지방 최초 종합금융그룹 위상 ▲ 매일신문 = 쏟아지는 새 아파트, 공급 과잉? 수요 해소? ▲ 부산일보 = ‘도심 경부선 지하화’ 청신호 켜졌다 ▲ 영남일보 = 8월 실업 113만명…끝없는 ‘고용재난’ ▲ 울산매일 = 굴화ㆍ장검 아파트 주민, 부울고속도 소음에 뿔났다 ▲ 울산신문 = “이게 무슨 냄새야” 울산역 이용객 악취에 눈살 ▲ 울산제일일보 = “지역 혁신자원 활용 내적 발전해야” ▲ 창원일보 = 창원서 특례시 공동기획단 ‘첫 발’ ▲ 광남일보 = “계단 없애고 손잡이 생겨 편하네” ▲ 광주매일 = 도철2호선 ‘숙의조사+중립위원 7인’ 최후통첩 ▲ 광주일보 = 광주 ‘일자리 쇼크’ 실업률 역대 최악 ▲ 남도일보 = ‘청정바다수도’ 완도군민들 ‘뿔났다’ ▲ 전남매일 = 보해, 복분자 원재료 수급력 ‘의문’ ▲ 전라일보 = 전북 취업자 줄고 실업자 증가 ▲ 전북도민일보 = 실업자 2만5천명 최악의 ‘고용절벽’ ▲ 전북일보 = 이춘석 “KTX 혁신역 절대 불가능, 세종역은…” ▲ 호남매일 = ‘공공기관 유치전’ 뜨겁다…광주ㆍ전남 상생협력 촉각 ▲ 금강일보 = 부동산대책 앞두고 세종 ‘벌벌’ ▲ 대전일보 = 최악 실업난 속 中企 구인난 가중 ▲ 동양일보 = 충북도 vs 교육청 ‘쩐의전쟁’ ▲ 중도일보 = ‘악취논란’ 사조농산, 홍성 축산단지 집어삼킨다 ▲ 중부매일 = “오송∼세종 접근성 강화” 대안 … 세종역 신설 봉쇄 ▲ 충청일보 = KTX 세종역 재추진… 충북ㆍ공주 ‘강경 모드’ ▲ 충청투데이 = 충남도ㆍ대전시… 혁신도시특별법 개정만이 살길 ▲ 제민일보 = 겉도는 민생대책…넉넉한 추석 될까 ▲ 제주매일 = 道ㆍ문예재단, 재밋섬 매입 ‘진퇴양난’ 딜레마 ▲ 제주신문 = 제주시 청사ㆍ시민회관 신축 ‘동상이몽’ ▲ 제주新보 = 공무원 영리업무 금지 위반 논란 ▲ 제주일보 = 태양광 발전 사업 ‘급가속’ 임야ㆍ농지 잠식 문제 없나 ▲ 한라일보 = 제주신화월드 2단계 사업 추진 ‘난항’

더킹카지노 송고”좋은 소식, 엄청난 진전”…김정은 추가메시지 전달될지 촉각 北 핵신고 언급은 없어…2차 북미정상회담 추진 속도 붙을까 금융 전문가 “상식이 이긴 것” 환영…”중앙銀 독립성 흔들면 시장반응 재악화”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 중앙은행이 예상을 뒤엎고 기준금리를 크게 올리자,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리라화가 신뢰를 회복할 계기를 마련했다며 환영했다. 13일(현지시간) 터키 중앙은행 통화정책위원회는 기준금리인 1주 레포(repo·환매조건부채권) 금리를 한꺼번에 625bps(6.25%포인트)나 인상,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이 집권한 지난 15년 중 그 어느 때보다 큰 폭으로 금리를 올렸다. 전문가들은 금리 인상 자체로 리라화 가치를 높이는 효과를 얻는 것과 함께, 정책 신뢰도를 되찾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데 의미를 부여했다. It comes after Mars CEO Grant F. Reid last year warned that the “global supply chain is broken,” and business needed to make a “huge step change” in order to deliver on the climate targets agreed in Paris and the UN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창원시는 가족끼리 즐길만한 관광지로 진해구 장복산 일원에 조성한 편백숲을 거니는 ‘편백숲 욕(浴)먹는 여행’과 용지호수공원 보트형 레저시설인 무빙 보트를 추천했다. 송고시, ‘편백숲 욕먹는 여행’과 용지호수 ‘무빙 보트’ 추천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터키의 유명 식당에서 고급 스테이크를 먹고 시가를 피우는 동영상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살인적인 물가상승 속에 음식과 생필품 부족으로 많은 국민이 고통을 겪고 있지만 정작 대통령은 호사를 누리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터키의 유명 셰프 누스레트 고크제(Salt Bae·소금연인)가 최근 이스탄불에 있는 자신의 고급 스테이크 식당을 찾은 마두로 대통령 부부 앞에서 고기를 자르는 장면 등이 담긴 3개의 동영상이 베네수엘라 국민의 공분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AFP 통신 등 외신이 18일(현지시간) 전했다. 마두로 대통령 부부는 당시 투자자금을 유치하려고 중국을 방문한 뒤 귀국하는 길에 고크제의 식당을 찾았다. 고크제는 인스타그램에 3개의 관련 동영상을 게시했다가 논란이 일자 삭제했지만 많은 소셜미디어 사용자들이 해당 동영상을 공유했다. 동영상에는 “이것은 일생에 한 번 있는 순간”이라고 말하는 마두로 대통령의 육성이 담겨 있다. 또 마두로 대통령이 자신의 이름이 새겨진 명판이 있는 상자에서 시가를 꺼내 피우고 부인 실리아 플로레스가 고크제의 얼굴이 있는 티셔츠를 들고 있는 모습도 담겼다. 이는 베네수엘라의 곤궁한 삶과 대조를 이루고 있다. 외신은 식량난으로 많은 베네수엘라인이 쓰레기통을 뒤지고, 고양이 등을 잡아먹고 있다고 전해왔다. 실제 베네수엘라에서는 국민의 64%가량이 극심한 식품 부족으로 체중이 평균적으로 11㎏ 줄어든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어린이 영양실조는 사상 최악 수준이며 2014년 이후 230만 명의 베네수엘라인이 새로운 삶을 찾아 고국을 등졌다. 우파 야권 지도자로 콜롬비아로 망명한 훌리오 보르헤스 전 국회의장은 트위터에서 “베네수엘라인들이 굶주리고 있는 가운데 마두로 대통령 부부는 국민한테서 훔친 돈으로 세계에서 가장 비싼 식당 중 한 곳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비난했다. 베네수엘라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온 마코 루비오 미 공화당 상원의원도 마두로 대통령을 비난하는 트위터 글을 올렸다. 마두로 대통령은 귀국 후 방송 기자회견을 통해 “셰프가 개인적으로 우리를 환대했다”며 해당 사실을 시인했다. ※ 난민인권센터 김규환 대표는 성공회대에서 교직원으로 재직하면서 1999년부터 버마(미얀마) 난민을 돕는 시민단체에서 10년간 일했다. 그 경험을 바탕으로 종교적 색채 없이 난민을 돕자는 취지에서 뜻을 같이하는 인사들과 함께 2009년 난민인권센터를 결성했다. 송고 — ‘류경식당 종업원 집단 탈북’이 남북관계의 변수로 작용하기 시작했다. ▲ 남북뿐 아니라 국제적 사안으로 커졌다. 북한이 지속해서 국제사회에 문제를 제기하고 종업원 송환을 요구해왔다.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특별보고관이나 피터 마우러 ICRC 총재가 이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고 해결 방안을 찾으려고 우리나라를 방문했다. 국제사회가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 북측 보도에 따르면 북한적십자회는 “우리 여성공민들을 지체 없이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는 것으로써 북남관계 개선의 의지를 보여주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북한은 종업원 송환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남북 이산가족 상봉이 차질을 빚을 수 있다고 압박한다. 기획 탈북 의혹은 모처럼 화해 분위기가 조성된 남북관계를 해칠 수도 있다. 어물쩍 넘길 일이 아니다. 블랙 잭

더킹카지노 자료 제공: 제1회 중국 자이언트 판다 국제문화주간 조직위원회(The Organizing Committee of the 1st China Giant Panda International Culture Week) Video – https://cdn4.prnasia.com/002071/mnr/video/20180919CRRC.mov(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의 의약품 전문 제조사 ‘킹 바이오'(King Bio Inc.)가 방대한 종류의 어린이 약을 긴급 회수하기 시작했다. 천연재료로 만든 동종요법 약물을 생산·판매하는 제약사 ‘킹 바이오’는 23일, “미생물 오염 우려가 제기된 어린이 약 32종에 대해 리콜 결정을 내렸다”며 “해당 제품 복용시 생명에 위협이 될 만한 감염을 초래할 수 있다”고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노스캐롤라이나 주 애쉬빌에 본사를 둔 ‘킹 바이오’는 “미생물 오염 테스트 결과, 일부 제품에서 양성 반응이 확인됐다”며 “비율은 높지 않으나 소비자들의 주의를 환기하기 위해 리콜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리콜 대상 제품은 작년 8월 1일부터 금년 4월 사이 생산돼 지난달까지 유통된 어린이 전용 약품으로, 대부분 60㎖들이 용기에 들어있고, 포장에 ‘닥터 킹스 바이 킹 바이오'(Dr.King’s by King Bio·DK)라고 표기돼있다. 주의력 및 학습능력 개선제(DK Attention & Learning Enh), 수두 치료제(Chicken Pox Symptom Relief), 식욕증진제(Children’s Appetite Enhance), 기침 완화제(Children’s Cough Relief), 해열제(Children’s Fever Reliever), 코피 지혈제(DK Nosebleed Relief), 수면보조제(Kids Sleep Aid), 스트레스 및 불안 완화제(Kids Stress & Anxiety) 등이 포함된다. 자세한 리콜 대상 명단은 미 식품의약국(FDA)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킹 바이오 측은 “이번 리콜 사태와 관련한 환자 발생 보고는 아직 없다”면서 “이메일을 통해 소비자와 배급처에 리콜 사실을 알리고 있고, 소비자가 적접 제약사에 연락해 제품을 환불받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 최대의 시련과 업계 줄도산…OEM의 한계 국내 신발산업은 1990년대에 접어들면서 큰 시련을 겪었다. 불안정한 주문으로 인한 수출 부진, 가파른 원화 절상, 제조비 상승 등에 따른 원가 압박 등의 영향으로 채산성이 급격하게 악화한 것이다. 1990년대 기준으로 노무비가 제조원가의 25∼30%를 차지했다. 일단 여기까지만 보면 가정의학과의원 원장은 나름 의사로서의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흔히 말하는 ‘골든타임’ 내에서 치료가 이뤄졌는지에 대해서는 유족과 의료계의 입장이 다르다. 유족 측은 사고 당시 송고(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2018년 5월 15일. 허리에 통증이 있었던 초등학교 교사 A(38·여)씨가 경기도 부천의 모 한의원에서 봉침(봉독주사)을 맞은 날이다. 하지만 이날이 그녀에게는 사실상 생애 마지막 날이 됐다. 봉침을 맞은 후 중증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anaphylaxis) 쇼크로 뇌사 상태에 빠진 것이다. 사경을 헤매던 그녀는 봉침 주사 22일만인 6월 6일에 끝내 숨졌다. 사고 한 달여가 흐른 지난 7월 유가족은 사고를 낸 해당 한의사를 상대로 9억원대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A씨가 사고 없이 정년까지 초등학교 교사로 일했을 때의 합산 소득 등을 고려한 금액이다. 그런데 유족 측이 제기한 이번 손해배상 소송에는 사고가 난 한의원과 같은 건물에 있는 가정의학과의원의 원장도 포함됐다. 왜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일까. 경찰과 의료계, 유가족 담당 변호사 등의 얘기를 종합하면 사고 당일 한의사는 봉침 시술 후 A씨의 상태가 나빠지자, 같은 층에 있는 가정의학과의원 원장에게 직접 달려가 도움을 요청했다고 한다. 이에 이 의사는 A씨에게 항알레르기 응급치료제인 에피네프린을 투여하고 심폐소생술을 하는 등 응급처치를 시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 증시와 루피화 환율이 정부의 대책 발표에도 불구하고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신흥국 금융 위기, 유가 상승, 미국·중국 무역 갈등 등 대외 악재가 연이어 터지면서 비교적 안정됐다고 평가받던 인도 경제도 갈수록 휘청이는 모습이다. 19일(현지시간) 인도 PTI통신 등에 따르면 17∼18일 이틀 동안 인도 증시 폭락으로 인해 뭄바이증권거래소(BSE)에 등록된 기업들의 시가총액 2조7천255억루피(약 42조원)가 증발했다. 대표 주가지수인 뭄바이 증시 센섹스(SENSEX) 지수는 18일 37,290.67을 기록, 전날보다 295포인트(0.78%) 빠졌다. 17일 505포인트 등 이틀 동안 800포인트가 하락했다. 지난달 28일만 하더라도 지수가 39,000에 육박하며 연일 역대 최고치 기록을 갈아치우던 인도 증시가 이제는 하락 폭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에 놓인 것이다. 인도 증시는 지난 10∼11일에도 이틀간 1천포인트에 가까운 976.69포인트가 하락하기도 했다. 더킹카지노

룰렛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미 재무부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의 자금줄인 정보기술( 송고 대만은 1999년 ‘경국호'(IDF) 전투기를 마지막으로 양산한 후 20년간 전투기 연구제작을 진행하지 않았었다. 대만은 이런 간극을 딛고 먼저 686억 대만달러(2조4천881억원)의 자금을 들여 ‘란췌(藍鵲·파란 까치)’로 명명된 차세대 고등훈련기 66대를 생산, 현재의 AT-3 고등훈련기를 대체하기로 했다. 이와 동시에 전투기 엔진을 연구 개발하는 ‘직녀성 계획’도 진행할 계획이다. Logo – https://mma.prnewswire.com/media/544592/PULSUS_Logo.jpg1989년 대선 이후 29년 만에 처음…부동층 움직임에 주목(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대선을 3주도 남기지 않은 현재까지 확실하게 판세를 주도하는 후보가 나타나지 않으면서 불투명성이 커지고 있다. 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는 최근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30%를 넘기는 후보가 없는 점을 들어 올해 대선이 역대 가장 치열한 선거가 될 것이라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대선을 코앞에 둔 시점에 지지율 30%를 넘는 후보가 없는 것은 지난 1989년 대선 이후 29년 만에 처음이다. 앞서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Datafolha)가 지난 14일 발표한 대선후보 투표의향 조사 결과를 보면 사회자유당(PSL) 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가 지지율 26%로 선두였고 노동자당(PT) 페르난두 아다지 후보와 민주노동당(PDT) 시루 고미스 후보가 13%로 공동 2위를 기록했다. 브라질사회민주당(PSDB) 제라우두 아우키민 후보의 지지율은 9%, 지속가능네트워크(Rede) 마리나 시우바 후보는 8%였다. 전체 후보 13명 중 나머지 8명은 3% 이하에 그쳐 의미 있는 지지율을 기록하지 못했다. 부동층으로 분류될 수 있는 응답자는 19%였다. 왜 이런 일이 발생했을까. 이유는 복지부의 탁상행정이었다. 복지부가 시행령을 만들 때 말초혈 이식 전문가나 학회로부터 의견수렴 과정을 거치지 않은 채 심장이나 폐 등의 장기에 적용되던 송고 그러나 백악관은 매너포트의 유죄 인정 결정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는 “전적으로 무관하다”며 선을 그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것(매너포트 유죄 인정)은 대통령, 그리고 송고 (서울=연합뉴스) 송고본사 소재지 시카고 청년 지원 위해 200만弗 쾌척…내년부터 세계로 확대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시카고에 본사를 둔 세계 최대 패스트푸드 체인 ‘맥도날드’가 청년 취업 문제 해결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22일(현지시간) 경제전문매체 ‘시카고 비즈니스’와 USA투데이 등에 따르면 맥도날드는 고용 장벽에 마주한 시카고 지역 청년들의 취업 준비를 돕기 위해 총 200만 달러(약 22억 원)를 지원할 계획이다. 맥도날드는 ‘청년 기회'(Youth Opportunity) 이니셔티브로 이름 붙은 이 프로그램을 내년부터 전세계로 확대, 2025년까지 총 200만 청년의 취업 기회를 제고한다는 목표다. 맥도날드의 시카고 청년 취업 지원금 200만 달러 가운데 100만 달러는 도시 남부와 서부 저소득층 밀집지역 청년들의 직업 훈련을 돕는 지역 사회단체들이 나눠 받게 된다. 젊은 노동자들이 전문 기술을 익혀 양질의 일자리를 가질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다. 나머지 100만 달러는 시카고 시립대학들과 함께 새로운 견습생 프로그램 ‘시카고 지역 미래를 위한 기술'(Skills for Chicagoland’s Future)을 운영하기 위한 자금으로 투입된다. 기초 수준 기술직 직원을 찾는 고용주와 연수생을 연결시켜주는 프로그램이다. 맥도날드는 이 파일럿 프로그램을 통해 시카고 청년 4천 명의 고용 장벽을 낮출 수 있다고 기대했다. 올 가을부터 40명의 학생에게 비즈니스 준학사 학위 과정을 제공할 예정이며, 학위 수여자들은 맥도날드를 비롯한 레스토랑의 관리직을 보장받는다. 맥도날드는 “유럽 프랜차이즈점들과 함께 2025년까지 총 4만3천 명에게 견습생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라면서 이와 별도로 맥도날드 프랜차이즈이자 라틴 아메리카 최대의 패스트푸드 레스토랑 운영 기업인 ‘아르코스 도라도스'(Arcos Dorados)가 기존 프로그램을 통해 최대 18만 명의 청년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유엔 국제노동기구(ILO) 고용정책국장 석티 다스굽타는 “전 세계적으로 6천400만 명이 실업 상태”라며 “청년 취업 문제는 엄청난 일이고, 국가 전체에 영향을 미친다. 맥도날드의 새로운 이니셔티브는 사회·경제적 혜택이 상대적으로 적은 지역의 청년들에게 특히 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평했다. About INVNT Founded in 2008 by Scott Cullather and Kristina McCoobery, INVNT was created to be the best live brand storytelling agency in the world. The company’s “challenge everything” positioning statement helps clients including PepsiCo, Samsung, Merck, General Motors, Subway and ESPN to share brand stories that are on brand and on message, yet disruptive and therefore stick and spread. “The tribe” is INVNT’s diverse, talented and creative team behind the stories and brand experiences that people just can’t stop talking about. INVNT’s offices are strategically located in New York, London, Sydney, Detroit, San Francisco, Washington D.C. and Stockholm. For more information visit http://invnt.com/ 에비앙카지노

예스카지노 (고양=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이 2019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예선에서 2연승을 거뒀다. 김상식 감독대행이 이끄는 한국은 17일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 FIBA 월드컵 지역 2차 예선 E조 홈 경기에서 시리아를 103-66으로 크게 물리쳤다. 나흘 전 요르단 원정 경기에서 86-75로 승리한 우리나라는 2연승으로 9월 일정을 마무리했다. 6승 2패가 된 한국은 7승 1패의 뉴질랜드에 이어 E조 2위가 됐다. E조에서는 한국과 레바논이 나란히 6승 2패를 기록 중이며 그 뒤를 요르단(5승2패), 중국(3승4패), 시리아(2승6패) 순으로 늘어서 있다. 2차 예선에서 E조와 F조 각 조 상위 3개국이 2019년 중국에서 열리는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다. FIBA 랭킹 33위인 한국은 87위인 시리아를 맞아 경기 시작 후 4분간 상대를 무득점에 묶고 11-0을 만들어 기선을 제압했다. 이때 10점 차 이상으로 벌어진 점수는 이후 시리아가 16-7까지 추격해온 1쿼터 종료 3분여를 남긴 시점을 제외하고는 줄곧 두 자릿수 간격이 유지됐다. 신발공장이나 섬유공장 주변에는 극장이 있었고, 월급날에 맞춰 새 영화를 선보였다. 종이봉투에 현금으로 월급을 받던 시절이라 월급날이 되면 신발공장 출입문 앞에는 외상 술값을 받으러 식당이나 주점 주인들이 찾아왔고 그 일대는 난전 상인들이 몰렸다. 신발공장이 있던 부산진구 가야동, 개금동, 당감동에는 금은방이 성업했다. 베이비부머가 대부분이던 신발공장의 직원들이 혼기에 접어든 시기라 금은방에서 결혼반지나 돌 반지가 잘 팔렸다. 자취방이나 하숙집도 성행하는 등 신발회사 직원들이 썼던 생활비는 부산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1985년부터 1991년까지 삼화고무에서 근무한 경험과 자료 조사 등을 토대로 최근 부산진문화원과 책 ‘고무신에서 나이키까지-부산진구 신발이야기’를 펴낸 동길산(57) 시인은 “신발공장이 부산지역 경제에 끼친 영향은 절대적이었다”며 “세 집 건너 한 집이 ‘신발 밥’을 먹었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신발회사는 학교도 설립했다. 삼화고무 부설 삼화여상은 3년간 공납금을 면제하고 희망자 전원에게 현대식 기숙사를 무료로 제공했다. 이런 학교의 졸업식장은 늘 눈물바다가 됐다. 낮에는 일하고 밤에는 공부해 힘들게 얻은 졸업장이었기 때문이다. 1980년대에 신발회사 부설 여상에 다녔던 한 주부는 “깨끗한 교복 입고 자연광선 아래서 수업하는 ‘주간 학생’은 우리의 애환을 모른다”며 “뽀얀 작업복 입고 형광등 아래에서 구슬땀 흘리며 일하고 밤에는 공부하던 그 시절이 아직도 생생하다”고 말했다. ◇ 브랜드, 신소재 개발로 세계시장 겨냥 2004년 5월 3산업단지에 한국안경산업지원센터(현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가 설립됐다. 2006년 9월에는 3산단 일대가 ‘대구안경특구’로 지정되고 2009년 북구 노원네거리∼침산교 간 1.1㎞ 구간에 ‘안경거리’가 조성됐다. 2001년 시작한 대구국제안경전(DIOPS)은 국내 유일 수출 전문 전시회로 자리를 잡았다. 이런 가운데 2010년 ‘로고스텍’이 항공기 부품소재 ‘울템’으로 만든 안경테를 세계 최초로 출시해 안경산업은 전환기를 맞이했다. 울템은 제너럴일렉트릭(GE)이 개발한 플라스틱 신소재로 가벼운 데다 색상 표현이 자유롭고 휘어져도 부러지지 않는 초탄성을 지녔다. 특히 얼굴형이 넓어 안경테가 벌어지기 쉬운 동양인에게 적합한 소재인 점이 부각됐다. 울템 안경테는 일본 수출 물량이 폭발적으로 늘었다. 당시 일본 시장은 까다로운 품질검사 때문에 수출 규모가 미미했다고 한다. 3공단에 일본인 바이어들이 북적대면서 5년 만에 울템 안경테 수출은 17배나 늘었다. ‘화무십일홍(花無十日紅)’일까. 중국 업계가 울템 시장에 뛰어들자 국산 경쟁력은 급격히 떨어졌다.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 김윤덕 팀장은 “신소재 제품 출시 후 1∼2년 만에 중국산 저가제품이 시장을 잠식하는 것은 피할 수 없는 현실이 됐다”며 “바이어와 상담에 더는 울템을 내세우지 않는다”고 말했다. 현재 3공단에는 패션을 강조한 자체 브랜드로 국내외 시장을 개척하는 업체가 적지 않다. 월드트랜드(프랭크 커스텀·아이로닉 아이코닉), 투페이스옵티칼(까르벵), 얼반아이웨어(나인어코드), 토모르(린타), 반도옵티칼(폴휴먼·오뚜르), 팬텀옵티칼(플럼)등이 안경산업 부흥을 이끌고 있다.통영시, 전혁림 생가 자리에 미술관 건립…청와대엔 `통영항’ 걸려 있어노무현 대통령과 인연에 좌파 예술인으로 몰려 차별받기도 (통영=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색채의 마술사, 다도해의 물빛 화가, 색면추상의 대가, 한국적 추상화의 비조, 한국의 피카소. 의회와 주류언론이 북미 정상회담에 비판적인 것도 같은 맥락에서 볼 수 있다. 정치적으로 반(反) 트럼프 성향에서 기인하기도 하지만, 정책적으로 북핵 문제를 핵 위협 제거만이 아니라, 전쟁이 끝나지 않은 비정상적 북미 관계 해소라는 맥락에서 풀려는 트럼프의 새 접근법에 공명하지 못하는 데서 비롯된 면도 있다. 카지노사이트

슈퍼카지노 AutoMobility LA is an annual event that showcases the latest in automotive innovation and aims to further the discussion around an ever-changing industry. Each year, the show gathers leading automakers, technology companies, designers, entrepreneurs, government officials and more. Tuesday’s AutoMobility LA Conference is where attendees can gain insight from a diverse mix of experts, explore auto-tech exhibits and meet the winners of the Top Ten Automotive Startups Competition and Hackathon at AutoMobility LA. The show’s Wednesday and Thursday lineup will feature vehicle debuts by established automakers and startups, award announcements and several networking events. 한국의 중앙집중은 개발독재의 산물이다. 이것이 끝난 지 30년쯤 됐지만, 중앙집중은 아직 공고하다. 한국 사회의 특징 아니냐는 획일화, 서열화도 중앙집중과 무관하지 않다. 어떤 사안을 놓고 전국이 확 끓었다 식는 현상을 일컫는 ‘냄비근성’이라는 자조적 표현도 획일성의 다른 말이다.냉방 탓에 겨울보다 여름에 환자 많아…중장년 절반 이상이 증상육식보다 채식이 예방에 도움…50세 이후 매년 전립선 검진해야(서울=연합뉴스) 김세웅 서울성모병원 비뇨의학과 교수 = #1. 이모(47)씨는 지난 겨울부터 소변 줄기가 가늘어진 느낌이 들었다. 여기에다 소변이 마려워 화장실에 가도 한참을 기다려야만 소변이 나오는 증상까지 나타났다. 병원을 찾은 결과 전립선비대증이었고, 약을 먹기 시작했다. 하지만 날씨가 따뜻해지고 소변 보는 증상이 나아지자 약 복용을 중단했다. 그러던 어느 날 야구 중계를 보며 맥주를 마시고 소변이 마려워졌는데 갑자기 소변이 나오지 않고 복통이 심해졌다. 놀라서 응급실에 간 결과 ‘급성 요폐색’으로 진단됐다. 병원에서 도뇨관 삽입 치료를 받은 그는 그 이후부터 여름에도 전립선 비대증약을 챙겨 먹고 있다. #2. 최모(52)씨는 평소 시원한 음료와 아이스커피를 즐긴다. 더운 여름에는 이런 횟수가 많아지면서 화장실도 더 자주 가는 편이다. 그런데 언젠가부터 이따금 소변을 참지 못하고 속옷에 한 번씩 실례하는 경우가 생겼다. 병원을 찾은 결과, 전립선비대증이었고 약이 처방됐다. 약 복용 후 증상은 많이 나아졌지만, 여름철 냉방이 잘된 곳에서 커피를 많이 마시면 급하게 소변이 마렵기는 마찬가지여서 또다시 소변을 지리는 일이 생기지 않을까 걱정이다. 2016년에 Dongguan Commodity South Africa Display Center (SA 센터)가 둥관 통상국과 Dongguan Africa Industrial Investment Co., Ltd (DAIICO)의 협력을 통해 남아프리카 더반에 설립됐다. 이와 동시에 동일한 기구인 South Africa Commodity Dongguan Display Center (DG 센터)가 해당국의 목재, 와인 및 과일을 선보이기 위한 목표로 둥관에 설치됐다. 수만 km 이상 떨어진 두 지역이 서로에게 시장을 비롯해 그 수요도 발견했다는 뜻이다.1957년 프랑스군 고문받다 숨진 알제리독립투사 미망인 방문해 사죄독립전쟁 당시 알제리인 150만명 숨져…佛 정부 차원 ‘고문’ 인정 처음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58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62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65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66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67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이날 학업 성적이 우수한 조선족 초·중학생 송고1천여 명 참가해 60명 결선, 조선족 인재 육성하는 잔치로 성장 포드는 이 이야기가 공개될 경우 거짓말쟁이로 공격받을 수 있다는 변호사의 조언에 따라 전직 연방수사국( 송고 어깃장 댓글 심리 바닥에는 상대적 박탈감과 부러움이 깔렸다. 이런 반응을 하는 사람은 노력도 하지 않으면서, 성공한 사람들을 끌어내리려는 소인배일까? 그럴지도 모른다. 그러나 이들 반응에 타당성이 없는 것은 아니다. 분배구조에 대한 근원적 문제 제기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슈퍼카지노

https://gla69.com/ 정부 “실무자 협의 통해 보건의료분야 협력 우선순위 정할 것”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남북 정상이 19일 평양 정상회담에서 보건·의료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2008년 이후 사실상 중단된 대북 보건의료지원 사업이 다시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날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남과 북은 전염성 질병의 유입 및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조치를 비롯한 방역 및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남북 간 보건·의료 분야 협력은 북한이 대응 능력을 상실한 감염병 관리와 모자보건 등을 중심으로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북한의 결핵 문제는 심각하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2015년 북한의 인구 10만명당 결핵 유병률은 561명에 달한다. 세계적으로 남아프리카 공화국(834명)과 레소토(788명) 다음으로 높은 수준이다. 환자의 상당수가 최소 2가지 이상의 치료제에 내성을 가진 결핵균에 감염돼 치료도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 관계 경색으로 우리 정부로부터 지원이 끊기자 북한은 결핵과 말라리아 퇴치프로그램을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세계기금(Global Fund)의 지원을 받아왔지만, 세계기금이 최근 지원 중단을 선언하면서 ‘북한발 슈퍼결핵’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방역체계 붕괴와 백신 부족으로 수인성 질환과 신종 전염성 발생에도 사실상 무방비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의료 협력 주무 부처인 보건복지부는 남북이 앞으로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는 등 사회기반시설(SOC) 건설을 본격화하면 전염병 관리가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의료 인프라가 부실한 상황에서 북한으로 감염병이 유입될 경우 북한 주민뿐만 아니라 남쪽에서 파견한 인력도 타격을 입기 때문이다. ▲ 비즈콘텐츠부장 정병휘(서울=연합뉴스) 송고▲ 비즈콘텐츠부장 정병휘(서울=연합뉴스) 송고▲ KB국민은행은 19일 충북 충주 공군 제19전투비행단 관사에 ‘은성 작은도서관’을 열었다. 이번 도서관 건립은 군인 가족의 문화복지 향상을 위한 것으로, 앞으로 해군 1함대, 육군 2군단 관사에도 도서관을 추가로 열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가수 박기영이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가수 박기영이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가수 박기영이 송고 ASF는 사람에게는 감염되지 않지만, 돼지에겐 치명적이고 전염성이 강하다. 벨기에 식품안전청은 13일 홈페이지를 통해 남부에 있는 뤽상부르 지방의 에탈 마을 인근의 야생 멧돼지에서 2건의 ASF 바이러스를 확인했다고 밝힌 것으로 현지 언론이 14일 보도했다. 이 마을은 프랑스·룩셈부르크 국경과 불과 20km 떨어져 있고, 독일 국경과도 65km 떨어져 있으며, 이 지역에선 사람은 물론 야생 멧돼지들이 자유롭게 국경을 넘나들고 있어 ASF의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벨기에 당국에 따르면 이번 ASF 발병 확인은 야생 멧돼지에 대한 정기 조사 과정에 파악됐으며 어떻게 이 지역의 야생 멧돼지들이 ASF 바이러스에 감염됐는지 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이 지역은 그동안 ASF가 발생했던 가장 가까운 지역과 1천km 이상 떨어져 있다. 벨기에 당국은 야생 멧돼지 사냥을 포함해 ASF 확산을 막기 위한 대대적인 대책 마련에 나섰다. 벨기에 당국은 아직 돼지 농장에서는 ASF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례가 없다고 밝혔다. 주변 국가들도 바짝 긴장하고 있다. 이번 ASF 바이러스 검출 지역에서 가장 가까운 곳이 150km 떨어진 네덜란드 농무부는 “벨기에로서는 심각한 상황”이라면서 “네덜란드 축산업에 미칠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상황을 계속해서 모니터하고 예방적 조치가 필요하면 충분하게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나라에서 돼지를 운송하는 수송업자들은 국경 지역에서 특별방역작업을 해야 한다”면서 “네덜란드 내 야생 멧돼지에 대해서도 계속 모니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덴마크는 지난 6월에 야생 멧돼지를 통한 ASF 바이러스 전염을 막기 위해 독일과의 국경 70km에 멧돼지의 이동을 막는 장벽을 설치하기로 한 바 있다. 올리버 비트케 독일 경제부 차관은 “이번 선언문은 ‘미국 우선주의’와 보호무역주의의 시대에 송고 방탄소년단은 5, 6일과 8, 9일 LA 도심 스테이플스센터에서 ‘러브 유어셀프 월드투어 LA 콘서트’를 펼칠 예정이다. 티켓은 대부분 300달러가 넘는 고가이지만, 온라인 발매 10분 만에 매진됐다. ‘아미 LA’ 회원 서맨사(18)는 “뮤직비디오로만 보던 BTS를 실황 공연으로 만나게 돼 오래전부터 설렜다”면서 “너무 기대된다. 실물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터미널에서는 블루투스 스피커로 BTS 리패키지 앨범의 히트곡 ‘아이돌’을 틀어놓고 즉석에서 댄스 실력을 뽐내는 무대도 펼쳐졌다. 터미널 바닥에 주저앉아 장시간 기다리던 팬들은 고난도 커버댄스를 선보인 한 팬클럽 회원에게 환호를 보냈다. https://gla69.com/

https://gla69.com/ About Menarini Menarini Group is an Italian pharmaceutical company, 13th in Europe out of 5,345 companies, and 35th company in the world out of 21,587 companies, with a turnover of more than 3.6 billion Euro and 17,000 employees. The Menarini Group has always pursued two strategic objectives: research and internationalization, and has a strong commitment to oncology research and development. As part of such commitment to oncology, Menarini, is developing four investigational new oncological drugs. Two of them are biologics, one is MEN1112 mentioned above, and the other is a toxin-conjugated, anti-CD205 antibody MEN 1309. In addition, Menarini has recently added two small molecules to its oncology pipeline, the dual PIM and FLT3 kinase inhibitor MEN 1703, and the PI3K inhibitor MEN 1611, in clinical development for the treatment of a variety of hematological and/or solid tumors. Menarini is active commercially in the most important therapeutic areas with products for cardiology, gastroenterology, pneumology, infectious diseases, diabetology, inflammation, and analgesia.대도시-지방 격차 확대…”관광객 증가, 오피스 공실률 감소가 상승 원인”(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전국의 기준 지가가 거품경제(버블) 시기였던 1991년 이후 27년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지가 상승은 대도시의 상업지역 호황이 이끈 것으로, 지방 소도시나 시골 상업지의 땅값은 오히려 하락했다. 18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국토교통성은 이날 올해 7월 1일 시점 전국 평균 지가가 전년 같은 시점보다 0.1% 상승했다고 밝혔다. 일본의 전국 평균 지가는 버블기 막판인 1990년 13.7%나 뛰었고, 1991년 3.1% 상승했지만, 이후에는 계속 하락했었다. 또 도시 아파트 등 주민들이 거주하는 곳은 관광객에게 임대할 수 없도록 제한하고 있다. 과잉관광을 예방하려고 버스 등 대중교통도 사전 예약제로 운영하고 있다. 지오바니 마티니 의장은 “예약제 운용으로 방문 관광객의 정확한 수나 이동 경로 등을 파악할 수 있어 정책 반영에도 좋은 자료가 된다”고 말했다. 제주는 한 해 관광객이 송고 NAVYA CEO Christophe Sapet는 “호주는 이 지역에서 신기술을 테스트하고, 선보이며, 설치하기 위한 전략적 국가”라며 “새로운 차량 기술에 대한 정부와 RAC의 열정, 혁신 및 이 지역에서 지역사회에 바로 스마트 이동성 솔루션을 공급해야 할 필요성을 고려한 끝에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실험을 진행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오 군수는 건의문에서 “기장군에서 미분양 물량이 증가하고 청약경쟁률이 위축되는 등 부동산경기 침체 현상이 일광면 일광신도시를 중심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일광면 청약조정대상지역(청약과열지역) 해제를 적극적으로 검토해 달라”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송고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송철호 울산시장은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평화, 새로운 미래, 3차 남북 정상회담을 응원합니다’는 글을 올려 “회담 성공 개최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송 시장은 “오늘 3차 남북 정상회담이 개최되고 있다”며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을 만들었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김정숙·리설주 여사의 포옹은 분단된 조국의 평화통일을 앞당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 시장은 “지난 4월 27일 1차 판문점 회담 이후 5개월 사이에 남북 관계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설치, 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이어 오늘 3차 남북 정상회담까지 남과 북은 매일 새로운 역사를 써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향후 남북 관계는 문 대통령이 강조한 것처럼 ‘국제정세가 어떻게 되든 흔들리지 않는 불가역적이고 항구적인 평화’가 밑받침이 되어야 한다”며 “평화는 하루아침에 오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어 “문 대통령은 신중에 신중을 기해 남북 평화와 남북 공동 번영 시대를 열 것”이라며 “평화 시대 울산은 신 북방시대 동북아 경제 중심 기지로 우뚝 설 것”이라고 기대했다. https://gla69.com/

카니발카지노 광둥 공항청장 Wen Wenxing은 “세계적 수준의 항공 허브는 거대하고 가치 있는 트래픽을 불러온다”라며, 광저우가 중국과 세계를 연결하는 능력과 자원을 할당하는 강력한 역량 덕분에 공항 경제 개발 측면에서 내재된 이점을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광저우는 수많은 주요 프로젝트가 진행된 도시다. 일례로 에어버스와 보잉 공장에서는 여객기를 화물기로 전환하는 작업을 이곳에서 진행하고 있다. 또 다른 하이라이트는 광저우의 항공 유지관리 산업이다. 광저우는 세계 최대의 항공기 유지관리 및 화물기 변화 기지를 구축했다. AFP 보도…크루거 국립공원서 코뿔소 하루 1마리꼴로 밀렵당해수색견·정찰 경비행기 등 동원 단속 강화…상반기 밀렵꾼 365명 체포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뿔이 잘려나간 흰색 코뿔소 한 마리의 시체가 남아프리카공화국(이하 남아공)의 크루거 국립공원에 난 구불구불한 도로변 언덕에 뒹굴고 있다. 곤충들이 수개월 전 새끼를 낳은 이 18살 된 어미 코뿔소를 갉아먹고 이미 지나간 뒤였다. 남아공 국립공원 관리 당국의 프리크 로소우 수석 조사관은 “사체 안에 총탄 흔적이 있는 것 같다. 안에는 아무것도 남은 게 없다”며 “보다시피, 하이에나와 (독수리류) 벌처들이 파먹었다”고 AFP 통신에 말했다. 14일(현지시간) AFP 보도에 따르면 밀렵 단속반은 생후 10주 된 이 코뿔소의 새끼를 근처에서 발견하고 헬기를 이용해 인근 보호구역으로 이동시켰다. 코뿔소는 2000년 초부터 아시아를 중심으로 뿔이 약재와 정력제로 인식되며 거의 멸종위기까지 치달은 가운데 현재 암시장에서 kg에 6만 달러(약 6천700만원)를 호가하고 있다. 이번에 발견된 어미 코뿔소는 지난 수주 간 남아공 최대 규모의 크루거 공원에서 밀렵꾼에 희생된 4번째 코뿔소로 기록됐다. 현장에서 2Km도 떨어지지 않은 지점에 또 다른 코뿔소가 죽어 있어 동일 밀렵꾼들의 소행으로 의심되고 있다. 7년 경력의 베테랑 조사관인 로소우는 “(공원내) 주요 도로에서 이렇게 가까운 곳에서 밀렵이 행해진 것은 처음”이라고 말하고서 “밀렵꾼들은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낮을 피해 밤에 코뿔소를 사살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밀렵꾼들은 단속반을 피하고자 플래시 불빛 등 인공적인 불빛을 최대한 줄이고 맑은 하늘에 달이 뜨기를 기다려 공원에 침입한다. 남아공에는 현재 전 세계의 80%에 달하는 2만여 마리의 코뿔소가 서식하는 가운데 공원 당국은 최근 밀렵 단속의 고삐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 아이작 파알라 국립공원 대변인은 최근 밀렵 되는 야생동물의 숫자가 하루 5마리에서 1.3 마리로 줄었다고 전했다. 대원들은 밀렵 단속이 첨단 감시기술과 정찰용 경비행기 등의 투입으로 성과를 거두고 있으며 특히, 밀렵꾼들의 자취를 냄새로 추적하는 수색견이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공원 당국은 앞으로 감시용 비행기를 더 도입하고 현재 54마리인 수색견의 숫자도 늘릴 예정이다. 한편, 남아공 정부는 최근 경찰과 손잡고 밀렵꾼들에게 자금을 지원하는 조직의 우두머리 3명을 검거했다. 밀렵 조직의 두목을 검거하는 데는 3년 정도 걸리지만, 이는 또 다른 성과라고 파알라 공원 대변인은 전했다. 남아공에서 크루거 국립공원의 절반이 속해 있는 음푸말랑가 주(州)는 올 상반기에만 365명의 밀렵꾼을 체포했다.(영종도=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아무도 없을 줄 알았다. 무인도에 가까운 인천 앞바다 작은 섬에서의 백패킹. 그러나 그곳에서 만난 이는 한국사람도 아닌 파란 눈의 자연인이었다. 무의도는 세계로 열린 한국의 창 영종도 인천공항과 가까운 작은 섬이다. 뜨고 내리는 항공기 소음으로 잠도 못들 것 같았지만 정작 찾아가보니 조용하기 이를 데 없었다. 아무리 작은 섬이라도 해안이 암반으로 이뤄지지만 않았다면 반드시 작디작은 해변이 있기 마련이다. 그런 작은 해안을 찾는다면 그것은 행운이다. 숨은 장소를 찾는 것으론 구글맵을 한번 뒤져보는 것도 방법이다. 우리보다 먼저 통일을 이룬 동·서독의 언론교류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 동·서독은 1972년 11월에 ‘동·서독 언론교류 관련 합의문서’를 체결하면서 교류의 물꼬를 텄다. 당시 서독의 dpa통신과 동독의 ADN통신 기자 각각 2명이 상대지역에서 임시특파원으로 파견돼 취재 활동에 들어갔다. 이듬해 가을에는 dpa통신 기자들이 동독에 상주 특파원으로 정착할 수 있었다. 언론교류의 틀이 잡히기 전까지 서독 정부와 언론은 동독 당국자들을 설득하기 위해 세심한 노력을 기울였다고 한다. 동독이 전면적인 언론교류에 부담을 느끼고 있었기 때문이다. 뉴스통신사 간 교류부터 먼저 시작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통신사의 뒤를 이어 신문과 시사잡지 기자들이 동독으로 취재 길에 올랐다. 공영방송인 ZDF도 임시특파원을 보냈다. 뉴스통신사가 먼저 문을 연 덕에 베를린 장벽이 무너진 1989년까지 서독 20명, 동독 6명의 언론인이 각각 상대지역에 체류할 수 있었다. 오 군수는 건의문에서 “기장군에서 미분양 물량이 증가하고 청약경쟁률이 위축되는 등 부동산경기 침체 현상이 일광면 일광신도시를 중심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일광면 청약조정대상지역(청약과열지역) 해제를 적극적으로 검토해 달라”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송고(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오규석 부산 기장군수는 19일 오후 청약조정대상지역에서 일광면을 해제해달라고 요청하는 건의문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상임위원장실에 직접 전달했다 카니발카지노.